새 책 낸 조국 "불씨는 꺼지지 않았다"...김웅 "그러다 밤에 오줌싼다"
새 책 낸 조국 "불씨는 꺼지지 않았다"...김웅 "그러다 밤에 오줌싼다"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5.27 17:47:30
  • 최종수정 2021.05.27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언론 보수야당 카르텔이 허위사실 유포"
"가족의 피에 펜을 찍어 써내려가는 심정"
"여당 일각에서도 선거 패배가 '조국 탓'이라고 해"
사진=조국 페이스북

전 법무부 장관 조국이 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책, <조국의 시간> 발간 소식을 알렸다. 책 발간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조국은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조국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2019년 8월 9일 제가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이후 벌어진 일련의 사태를 정리하고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를 책으로 출간한다"며 "검찰 언론 보수야당 카르텔이 유포해놓은 허위사실이 압도적으로 전파되어 있다. 아직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이지만 더 늦기 전에 최소한의 해명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저의 시선에서 제가 겪고 있는 아픔의 역사를 기록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조국은 "이번 집필은 힘들었다. 가족의 피에 펜을 찍어 써내려가는 심정이었다"며 "4.7 재보궐선거 이후 저는 다시 정치적으로 재소환되었다. 여당 일각에서도 선거 패배가 '조국 탓'이라고 한다. 저를 밟고 전진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조국은 "불씨는 아직 꺼지지 않았습니다!"라는 홍보 문구와 함께 "이 책을 수백만명의 촛불시민들께 바친다. 여러분의 응원이 있었기에 저는 죽지 않고 살아남을 수 있었다"고 했다.

조국의 책 출간 소식에 대표적 친문 성향 인사인 류근 시인은 이날 "더 이상 무슨 말을 할 수 있을까"라며 "이 지옥의 한복판에서도 역사의 한 부분을 감당하고자 하는 그의 초인적 의지와 정신력에 경의를 표하지 않을 수가 없다. 눈물겹다"고 했다.

반면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불씨가 꺼지지 않았다는 조국의 말에 "그러다 밤에 오줌싼다"고 일갈했다. 나연준 제3의길 편집위원은 "행간에 넘쳐흐르는 허세, 꼬여버린 논리, 비련에 찬 독백, 쓸데없는 비장미!"라고 평가했다. 

<조국의 시간>은 오는 6월 1일 화요일 전국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동시 발매된다. 한길사에서 출판을 맡았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