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김용민, 뭘 믿고 이렇게 건방질까?...'김오수 청문회'서 野유상범 의혹 들먹이며 "이게 전관의 힘"
與김용민, 뭘 믿고 이렇게 건방질까?...'김오수 청문회'서 野유상범 의혹 들먹이며 "이게 전관의 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조수진 향해선 "눈 그렇게 크게 뜬다고 똑똑해 보이는 것 아니다" 인신공격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TV 방송화면 캡처)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TV 방송화면 캡처)

'조국 수호대'로 유명한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뭘 믿고 이렇게 건방질까? 26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김용민 의원의 계속된 막말로 인한 여야 대치 끝에 결국 파행됐다.

김 의원은 이날 김오수 후보자 청문회 자리에서 뜬금없이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의 전관예우 의혹을 끄집어냈다. 유상범 의원이 변호사 시절 병원의 무면허 대리수술 사건을 상담해주는 과정에서 '사건 축소'를 제안했다는 일부 언론의 의혹 보도 화면을 공개한 것이다.

김 의원은 "이게 전관의 힘"이라며 "지금 나온 이 사건 수사해야하지 않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의원은 이에 "보도 내용이 국민 눈높이에 부적절해 보일 수 있다는 점은 유감으로 생각하지만, 사건과 관련해서는 어떤 관여나 역할도 없었다"며 "이런 형태로 상임위 과정에서 상대 의원을 명예훼손 하는 듯한 행동을 보이면 참기 어렵다"고 했다.

김 의원은 반성하지 않고 "이 논란은 국민의힘이 먼저"라며 "김학의 사건과 관련해 제가 고발됐다면 수사받아야 한다고 얼마나 이야기를 많이 했느냐"고 재차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이 과정에서 항의하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발언권을 얻고 말해라. 눈을 그렇게 크게 뜬다고 똑똑해 보이는 것 아니다"고 인신공격성 막말까지 쏟아냈다. 이에 청문회 진행을 맡은 같은 당 박주민 의원까지 김 의원을 향해 "표현을 좀 정제되게 해주시는 게 좋겠다"며 저녁식사를 위한 1시간 30분간의 정회를 선포했다. 국민의힘 측은 이에 항의하며 청문회장에 들어오지 않았다. 김 의원은 끝까지 사과하지 않았다.

여론은 김 의원을 강력 비판했다. 한 네티즌은 "김용민, 진짜 역겹고 짜증나는 인간"이라며 "저런 인간을 국회의원으로 뽑아준 남양주 사람들은 반성하라"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 역시 "조국 왼팔 김용민은 남 비판하기 전에 자신부터 돌아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