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친중공파' 리영희 존경한다는 文 앞에서 중공군 막은 6.25 영웅에 훈장 준다
바이든, '친중공파' 리영희 존경한다는 文 앞에서 중공군 막은 6.25 영웅에 훈장 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평소 존경하는 언론인으로 리영희 꼽아...한 네티즌 "文의 똥 씹은 표정이 기대된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21일(현지 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백악관에서 중공군을 물리치는데 혁혁한 공을 세운 94세의 6.25 전쟁 영웅에게 미군 최고 등급 훈장인 명예 훈장(medal of honor)을 수여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이 19일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6·25전쟁에서 눈에 띄는 용맹함을 보인 랠프 퍼킷 주니어 예비역 미 육군 대령에게 양국 정상이 함께 명예 훈장을 수여할 것"이라며 "해외 정상이 명예 훈장 수여식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만큼 우리(정부)도 매우 기대가 크다. (한미 동맹 강화를 위한) 매우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A4 용지 3장 분량의 보도 자료를 통해 퍼킷 대령의 이력에 대해 설명했다. 백악관은 "퍼킷 대령(당시 중위)은 1950년 미 육군 소규모 특수부대인 제8레인저중대를 이끌면서 용맹함과 대담함으로 명성을 떨쳤다"고 했다.

1950년 11월 25일 낮 퍼킷 중위는 청천강 일대 205고지에서 전진하다 중공군의 박격포 및 기관총 기습을 받았다. 당시 23세였던 그는 적의 공격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근처 탱크에 올라갔다. 51명의 부대원들이 적의 위치를 파악해 반격할 수 있도록 시간을 벌어주기 위해서였다. 백악관은 "그는 부대원들이 적을 공격할 수 있도록 세 번이나 자신의 위치를 노출시켰다"고 했다. 퍼킷 중위의 헌신으로 결국 수백명의 중공군 공격을 물리칠 수 있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평소 공공연하게 존경하는 언론인으로 1970년대 원조 친중공파(親中共派) 리영희를 꼽아왔다. 리영희는 모택동의 문화대혁명을 극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에 우호적인 문 대통령 앞에서 중국을 물리친 전쟁 영웅에게 훈장을 수여하는 것이다. 한 네티즌은 "탁현민을 압도하는 백악관의 연출력"이라며 "문재인의 똥 씹은 표정이 기대된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