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미계약자' 이용찬, 창원으로 향한다...NC와 4년 27억원에 계약
'FA 미계약자' 이용찬, 창원으로 향한다...NC와 4년 27억원에 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찬 "NC의 일원이 돼 감사...팀 우승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
NC 다이노스에 입단한 이용찬. (사진=연합뉴스)
NC 다이노스에 입단한 이용찬. (사진=연합뉴스)

자유계약선수(FA) 미계약자 이용찬(33)의 행선지가 드디어 정해졌다. 친정팀 두산 베어스가 아닌 NC 다이노스로 향한다.

프로야구 KBO리그 NC 다이노스는 20일 우완투수 이용찬과 계약기간 3+1년, 최대 27억원에 FA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NC는 "계약금 5억원, 보장금액 14억원, 옵션 13억원에 계약했다"며 "계약 4년 차인 2024년은 서로 합의한 조건을 달성할 경우 실행된다"고 했다.

김종문 NC 단장은 "이용찬은 안정된 제구력과 경기를 풀어가는 운영 능력을 갖춘 투수로, 우리 팀 마운드에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용찬은 "NC의 일원이 돼 감사하다"라며 "많은 분이 도움을 주셔서 좋은 결과를 얻게 됐는데, 팀 우승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007년 두산 베어스를 통해 프로 데뷔한 이용찬은 지난 시즌까지 한 팀에서만 342경기에 출전해 53승 50패 90세이브 4홀드 평균자책점 3.88을 기록했다.

지난해 오른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 뒤 시즌을 일찍 접은 이용찬은 시즌 뒤 FA 자격을 얻었지만, 몸상태에 물음표가 붙으면서 새 팀을 차지 못했다.

이용찬은 원소속팀 두산과 계약이 결렬된 뒤 홀로 몸 상태를 끌어올리며 새 팀을 찾았다. 그는 최근 독립구단 연천 미라클의 도움을 얻어 훈련을 소화했다.

한편 이용찬은 21일 NC 선수단과 상견례 할 예정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