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정치적 편향성·관사 재테크 논란' 임혜숙·노형욱 보고서 채택 '강행'
與, '정치적 편향성·관사 재테크 논란' 임혜숙·노형욱 보고서 채택 '강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4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인 국민의힘은 아파트 다운계약·위장전입·가족 동반 외유성 출장·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무자격 지원·논문 표절 등 임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열거하며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2021.05.04(사진=연합뉴스)
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4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인 국민의힘은 아파트 다운계약·위장전입·가족 동반 외유성 출장·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무자격 지원·논문 표절 등 임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열거하며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2021.05.04(사진=연합뉴스)

'정치적 편향성 의혹'에 휩싸인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관사 재테크 논란'을 야기한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13일 임명 강행 절차를 밟았다. 지난해에 이어 의석수를 앞세운 현 집권여당에 의한 '야당 패싱 정국'이 본격화되는 모양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이날 오후 8시20분 경 전체회의에서 임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의 건을 의결했다. 국토교통위원회에서도 곧장 노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채택의 건이 민주당에 의해 추진됐다.

그러자 국민의힘 소속 과방위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듣지도 않고서 보고서를 채택하면 어떡하느냐"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앞서 임 후보자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지원 당시 더불어민주당 당적 보유 문제로 '정치적 편향성 논란'을 불러일으킨 인물이다. 또한 배우자에 대한 '논문내조'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이어 가족 동반 해외출장 문제가 불거지자 "항공비를 포함한 다른 비용은 자비로 충당했다"라고 응수하면서 야당으로부터 질타를 받았다. 국민의힘에서는 "여자 조국 아니냐"라는 비판까지 받은 인물이다.

노 후보자는 과거 2011년 '공무원 특별공급 제도'에 따라 세종시의 한 아파트를 2억7천만원에 분양받았다. 그러나 그는 관사에 거주하면서 분양받은 아파트에서는 실제로 거주하지 않았다. 그러다 2017년 분양받은 아파트를 5억원에 팔아 2억3천만원의 시세차익을 확보했다. 그래서 야당으로부터 '관사 재테크 논란'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한편, 문재인 정부의 개각 인사로 이름을 올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은 더불어민주당이 강행함에 따라 이날 저녁 7시52분 국회 본회의 문턱을 넘겼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