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비리백화점 수준의 장관 후보자들, 文 대통령이 설명하시라"
국민의힘 "비리백화점 수준의 장관 후보자들, 文 대통령이 설명하시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여야는 4일 5개 부처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격돌한다. '슈퍼 화요일'로 불리는 이날 국회에서는 해양수산부 박준영·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임혜숙·국토교통부 노형욱·고용노동부 안경덕·산업통상자원부 문승욱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가 동시가 열린다.2021.05.03(사진=연합뉴스)
여야는 4일 5개 부처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격돌한다. '슈퍼 화요일'로 불리는 이날 국회에서는 해양수산부 박준영·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임혜숙·국토교통부 노형욱·고용노동부 안경덕·산업통상자원부 문승욱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가 동시가 열린다.2021.05.03(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의 5개 부처 장관 개각을 위한 인사청문회 결과가 야당으로부터 '부적격 판정'을 6일 받았다. 심지어 "대통령이 직접 나와 설명하길 바란다"라는 질타까지 나왔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 참석해 이같이 지적했다. 김 대행은 "국민 눈높이에 맞지도 않고, 자질과 능력, 도덕성이 부족한 사람들을 대체 왜 계속 국민 앞에 내놓는 것인지 답답하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우리가 민심을 반영하는 결과를 도출하는 것은 야당으로서 당연하지 않겠나"라고 언급했다.

김 대행이 지적한 이들은 임혜숙·문승욱·안경덕·노형욱·박준영 장관 후보자들이다. 이들 중 노형욱 후보자는 국토교통부 장관으로 지목됐지만, '관사 재테크 논란'이 불거진 상황에서 그에 따른 시세차익을 거둔 것에 대해 도마위에 올랐다.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취임 이후 더불어민주당 당적 보유 논란을 일으킨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도 '궤변성 해명'으로 공정성 논란을 촉발했다.

김 대행은 이날 "장관 후보자들을 보면, 현 문재인 정부의 도덕성 기준이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면서 "열거하기조차 어려운 많은 의혹과 문제점이 쏟아져 나온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장관 후보자들은, 아파트 다운계약서 작성 및 위장전입은 물론 엄마 찬스를 이용한 가족 출장과 논문표절 의혹이 있는데, 거의 비리 백화점 수준의 후보자들"이라고 질타했다.

한편, 이번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외에도 6일과 7일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린다. 국민의힘은 이날 논평을 통해 "'내로남불 전시회' 개각의 화룡점정(畵龍點睛) 격"이라며 송곳 검증을 예고하고 나섰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