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속노조, "조선업 구조조정 중단하고 고용 보장하라"
금속노조, "조선업 구조조정 중단하고 고용 보장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정부서울청사 앞 "조선산업 살려내라"는 조선업종노조연대 (연합뉴스 제공)

민주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과 조선업종노조연대(조선노연)가 조선업종의 구조조정을 중단하고 고용을 보장해야 한다고 나섰다.

금속노조와 조선노연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달 5일 정부가 발표한 조선정책은 한 마디로 낙제점"이라고 비판했다.

정부가 무려 8조 원이나 들여 향후 3년간 총 200척의 선박 건조 발주를 지원한다는 '해운재건 5개년 계획(2018~2022)'에 대해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이들은 특히 법정관리 위기를 맞은 성동조선과 STX조선의 사례를 들며 "정부는 구체적으로 이들을 어찌 살릴 것인지에 대한 언급은 없이 기술 지원이라는 한가한 이야기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장 사람 자르기 위주의 일방적인 구조조정을 중단하고 새로운 고용시장의 판을 짜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며 "성동조선, STX조선에 관해 실효성 있는 지원 대책을 수립하는 등 중형 조선소 대책을 즉각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고용 보장 ▲조선업종의 비정규직 철폐와 고용시장 확보 계획 마련 ▲노사정대표자회의 산하에 조선업종협의회를 구성할 것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