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의원 시절인 2015년 '황제外遊' 동행 女비서는 인턴 신분"
"김기식, 의원 시절인 2015년 '황제外遊' 동행 女비서는 인턴 신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 원내대책회의서 폭로
"외유 직후 9급비서로 국회사무처 등록, 8개월뒤 7급 승진"
"출장 담당보좌관 놔두고 인턴 동행, 정책비서 고용도 앞뒤 안맞아"
한미연구소 靑개입설 부인에 "새빨간 거짓말, 文판 블랙리스트" 질타
(왼쪽부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사진=연합뉴스)
(왼쪽부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사진=연합뉴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지난 2015년 5월25일부터 9박10일간 19대 국회 정무위원 중 '나홀로' 피감기관 예산으로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다는 의혹을 받는 가운데, 당시 출장에 함께 한 의원실 여비서가 '인턴 신분'이었고 1년도 채 안 돼 7급 비서로 '초고속 승진'했다는 폭로가 9일 나왔다.

김기식 금감원장은 같은날 입장문을 내 해당 비서가 의원실 내 '직급 불문' 문제의 피감기관의 상급기관을 담당했다는 해명과 함께 "다른 인턴도 정식 비서로 승진했다"는 등 특혜 의혹을 부인하면서도 출장에 동행한 구체적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원장은 지난 2015년 황제 외유(外遊)를 다녀올 당시 동행했던 비서가 정책 비서였다고 밝혔지만, 그 비서는 인턴 신분이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통상 보좌관(4급 상당)이나 비서관(5급 상당)이 수행하는 관행과 달리 엄연한 '교육생' 신분인 인턴을 업무 보좌로 데리고 갔다는 점은 공교로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 인턴은 외유 이후 얼마 되지 않아 2015년 6월 9급 비서로 국회 사무처에 등록된 후, 또 8개월뒤인 2016년 2월엔 7급 비서로 승진했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들은 둘의 관계까지 이야기하고 싶지 않지만, (김 원장이) 해외 출장 담당 보좌관이 있었음에도 인턴을 데리고 갔는데, (인턴이) 그 많은 일들을 하는 역할을 할 수 있었는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또한 "통상 정책업무 비서는 보좌관급이나 비서관급이 수행한다. 정책비서로 인턴을 고용했다는 것 자체가 앞뒤가 안 맞는 일"이라고 승진 관련 의혹도 제기했다.

김 원내대표는 "김 원장이 스스로 갑질을 시인하면서도 변명으로 초지일관 하고 있는데, 청와대가 한 술 더 떠 (금감원장) 임명 철회는 없다며 오만방자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금융권 감독 수장으로 누구보다 도덕성이 요구되는 자리인데 갑질과 삥뜯기 하는 분이 앉아서 되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게 문재인 대통령이 말하던 정의롭고 공정한 인사냐.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인사실패와 검증실패에 대해 청와대가 나서서 사과해도 모자를 판에 김 원장을 두둔하며 옹호하는 것을 보며 개탄하고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김 원장을 국민의 이름으로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김 원장이 검찰 수사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장은 오후 중 설명자료를 내 "정무위 의원 시절 비서, 인턴을 구분하지 않고 소관부처별로 담당자를 두고 운영했다"면서 "해당 비서는 인턴채용 당시 이미 석사학위를 취득했고 박사학위 과정 진학을 염두에 두고 있어 연구기관을 소관하는 (국무조정실 산하) 경제인문사회연구회를 담당토록 했다"고 해명했다.

'초고속 승진'에 대해서도 김 원장은 "국회의원 임기 후반에 결원이 생길 때마다 주로 내부승진을 시켰고 해당 비서만 아니라 다른 인턴도 정식 비서로 승진했다"며 특혜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해당 여비서는 김 원장이 20대 총선에서 낙천된 뒤 당내 '86그룹'이 주축이 된 더미래연구소 소장직을 역임할 때 연구소 직원으로 임명된 것으로 추가로 알려진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존스홉킨스 대학 부설 한미 연구소(USKI)의 인사와 운영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 "USKI의 예산 지원을 '여야 합의로 중단했다'는 청와대의 해명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직격했다.

그는 "보수 인사 제거를 목적으로 하는 '문재인판 블랙리스트'"라며 "보수단체에서 활동했다는 이유만으로 사회에서 퇴출당하는 인사보복에 국민은 혀를 내두르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보수 적폐시 정책이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