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文의 백신 참사"···'백신 확보 논란' 대정부질문 도마 위
국민의힘 "文의 백신 참사"···'백신 확보 논란' 대정부질문 도마 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과 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확보 논란'이 21일 국회 대정부질문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야당에서 "코로나19 백신 사태에서 국민적 불안을 유발시킨 사람은 투명성과 일반성이 결여된 문재인 대통령으로, 정부의 무능 때문"이라는 질타가 나온 것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지루하고 끝이 보이지도 않는 코로나 정국의 게임 체인저이자 탈출구는 오직 양질의 백신일 수밖에 없다"면서 "국민들은 양질의 백신이 언제 공급될지를 애가 타게 기다리고 있는데, 문 대통령과 현 정부는 우왕좌왕 오락가락하면서 국민들의 불신을 자초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백신 확보 행태는 그야말로 좌충우돌, 우왕좌왕, 허겁지겁"이라며 "국민의 희생과 인내를 대가로 얻은 K-방역에 취해 눈앞의 백신 참사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K-방역이 성공적일 수밖에 없다는 문 대통령의 인지부조화에 국민들은 혼란스러워 할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오후 청와대 주재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 코로나19 대응 상황에 대해 "위기에 더욱 강한 우리 국민의 저력과 성숙한 시민의식, 선진적 방역체계와 적극적 재정정책 등으로 세계적으로 방역 모범 국가, 경제위기 극복 선도 그룹으로 평가받는 나라가 됐다"고 자평했었다.

한편, 국회는 21일 오후 2시부터 3일차 국회 대정부질문에 돌입한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