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제 나눠쓰기에 마약까지…병원 내 약물관리 왜 이러나?
주사제 나눠쓰기에 마약까지…병원 내 약물관리 왜 이러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병원 사고 당일, 서울대병원 간호사 마약상습투여 적발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가 관행처럼 이어진 '주사제 나눠쓰기' 때문으로 확인된 가운데 서울대병원에서는 간호사가 마약을 상습 투여한 사실이 적발됐다. 병원 내 허술한 약물관리, 무엇이 문제인가.

8일 의료계에 따르면 경찰이 이대목동병원 사고 원인이 주사제 1병을 여러 명에게 나눠 투약했기 때문이라고 발표한 날 공교롭게도 서울대병원 간호사가 마약성 진통제인 '펜타닐'을 상습 투여한 사실도 공개됐다.

부실한 약물관리가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의료계 안팎에서는 관리·감독을 강화하기 위한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특히 환자 안전을 담당하는 전담인력에 약사를 추가해야 한다는 한국병원약사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016년 7월 환자안전법 시행 후, 200병상이 넘는 의료기관은 환자안전위원회를 설치하고 병상 규모별로 의사와 간호사 등을 배치해야 하는데, 여기에 약사는 포함돼 있지 않아서다.

한국병원약사회는 "신생아 사망 사건을 계기로 약물관리가 환자 안전에 있어서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환자에 안전한 의약품이 투약 되고 관리되기 위해선 약사 역할이 더욱 강화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최근 한국병원약사회는 환자단체, 보건복지부 관계자와의 토론회에서 이 같은 주장을 전달했고, 복지부는 전담인력에 약사를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대병원 사건과 관련해선, 내달부터 시행되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이 마약류 오남용을 막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의사협회는 보고 있다.

김주현 대한의사협회 대변인은 "의료진의 마약 투여는 절대로 수용할 수 없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전제한 뒤 "다음 달부터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이 시행되면 정부의 관리가 좀 더 촘촘해지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은 마약류의 제조·수입·유통·사용 전 과정을 전산시스템으로 보고하고 저장해 상시 모니터링하는 체계다. 마약류 오남용을 막고 범죄에 이용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모든 마약류 취급자는 사용 내역을 반드시 보고해야 한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