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北, 트럼프-김정은 회담 앞두고 비밀리에 실무진 직접회담
美北, 트럼프-김정은 회담 앞두고 비밀리에 실무진 직접회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CIA-北 정찰총국이 나서
美, 폼페이오 국무장관 내정자가 작업 진행중
北, 회담 장소로 평양 요청...몽골 울란바토르도 거론
회담 날짜는 5월에서 6월이 목표

 

미국과 북한의 실무진이 비밀리에 접촉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7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국과 북한 당국의 실무진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회담 준비를 위해 비밀리에 직접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CNN은 복수의 정부 관료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상당히 기대되는 트럼프-김정은 회담(준비가) 진척되고 있다는 신호"라고 보도했다.

CNN이 인용한 관료들에 따르면 국무부 장관에 지명된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CIA 내부의 전담팀을 이끌고 비공식 정보 채널을 통해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은 북한 측 정보당국 관료들과 정상회담 장소를 확정하기 위해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눴고 심지어 제3국에서 만나기도 했다.

김정은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를 수락한 것을 인지하고 있고, 비핵화를 기꺼이 논의할 용의가 있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미국측 관계자들이 전한 것으로 CNN은 보도했다·.

북한은 현재 수도 평양에서 회담을 열자고 밀어붙이고 있으며,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도 가능한 장소 중 하나로 거론됐다고 한다.

정상회담 장소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 후에 회담 날짜를 결정하고 의제도 더 상세하게 논의할 예정이다.

이 실무회담은 트럼프·김정은간의 회담에 앞서 폼페이오 국장과 그의 협상 상대자인 북한 정찰총국장과의 회담을 위해 사전에 기초를 다지는 작업이라고 이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현재 북한의 정찰총국장은 장길성 노동당 중앙위원이 맡았다는 설이 유력하며, 일각에서는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겸임하고 있다는 설도 있다.

정보당국 간 채널을 활용해 회담을 준비하는 이유는 폼페이오 국장이 아직 국무부 장관에 취임하지 못한 채 미 의회의 인준 절차를 기다리고 있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폼페이오에 대한 상원의 인준 과정은 몇 주 내로 시작될 것으로 예측된다.

CNN은 "이번 주말 트럼프 대통령은 지인들에게 그 회담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면서 "그러나 일정표는 알려지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관료들은 CNN에 "현재 목표는 5월 말 또는 6월"이라고 말했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김정은 회담과 관련한 모든 사안은 폼페이오 국장과 함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내정자가 지휘할 전망이며, 매슈 포틴저 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부처 간 실무 조율 역할을 맡는다.

국무부에서는 수전 손턴 동아태 차관보 지명자가 현재는 지휘 책임을 지고 북한정책 특별대표 대행인 마크 램버트 한국과장이 '뉴욕 채널'을 통해 북한 당국자들과 직접 협상을 한다. 뉴욕채널은 엄밀히 말하면 유엔 주재 북한 대사관의 일부로 역사적으로 북한과 미국의 연락창구 역할을 해왔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