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참패에 고개 숙인 文 "국민의 질책 엄중히 받아들인다"
민주당 참패에 고개 숙인 文 "국민의 질책 엄중히 받아들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욱 낮은 자세로 국정에 임하겠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4.7 보궐선거에서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에 참패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8일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더욱 낮은 자세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전한 입장문에서 이같이 밝히며 "코로나 극복, 경제회복, 민생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데 매진하겠다"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선거에서 패배한 원인에 대해 "국민 마음을 얻는데 부족했다.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정책 기조를 바꾸느냐'는 질문엔 "경제 회복과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이 국민 요구로 생각한다"며 "흔들림 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4.7 보궐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은 57.50%(279만8천788표)를 얻어 39.18%를 받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190만7천336표)를 제치고 당선됐다. 격차는 89만1천52표로 득표율 차이는 무려 18.32%p로 집계됐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도 62.67%(96만1천57표)를 얻어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52만8천135표)를 제압하고 당선됐다. 두 후보의 격차는 43만3천441표로, 서울보다 약 10%포인트 높은 28.25%포인트 차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