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패' 박영선의 심경은? "천만 시민 새로운 봄 준비했지만...봄이 지고 말았다"
'참패' 박영선의 심경은? "천만 시민 새로운 봄 준비했지만...봄이 지고 말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 피어나는 연초록 잎을 보며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 참패한 것으로 예측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7일 밤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힌 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 참패한 것으로 예측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7일 밤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힌 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에 참패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8일 "천만 시민의 새로운 봄을 정성껏 준비했지만 그 봄이 지고 말았다"고 패배 후 심경을 밝혔다.

박영선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른 새벽 하얀 목련이 피는 것을 보며 집을 나섰다. 목련의 단아하고 눈부신 흰빛에 맺힌 간절함이 봄을 말하고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는 글에서 박용주 시인의 시 '목련이 진들'의 구절 "목련이 지는 것을 슬퍼하지 말자, 피었다 지는 것이 목련뿐이랴. 기쁨으로 피어나 눈물로 지는 것이 어디 목련뿐이랴"를 언급했다.

박 후보는 "새로 피어나는 연초록 잎을 보며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민과 민주당원들을 향해 "많은 강을 건넜고 깊은 산을 넘었다"며 "모두 감사하다. 모두 잊지 않겠다"고 했다.

박 후보는 끝으로 "진심이 승리하길 염원한 시민들께 끝없는 감사를 드리며 엎드려 큰절을 올린다"며 "회초리를 들어주신 시민들의 마음도 모두 받겠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