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세금 더 냈다고 투표장 앞 공고..."선관위가 낙선 운동, 민주당과 한 몸인 듯"
오세훈 세금 더 냈다고 투표장 앞 공고..."선관위가 낙선 운동, 민주당과 한 몸인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측, "행정청이 전산 이기하는 과정에서 누락된 내용"
"선거관리위원회가 더불어민주당과 2인3각 경기하듯 한 몸으로 뛰고 있다" 비판
연합뉴스 등 일부 매체는 다분히 오해할 만한 소지 있는 자극적 제목의 기사 내보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서울특별시장 보궐선거 투표일 당일인 7일 서울 시내 모든 투표장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특별시장 후보가 실제 납세 총액이 공고된 납세액보다 30여만원 더 많다는 내용의 공고문을 붙였다. 2021. 4. 7. / 사진=박순종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서울특별시장 보궐선거 투표일 당일인 7일 서울 시내 모든 투표장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특별시장 후보가 실제 납세 총액이 공고된 납세액보다 30여만원 더 많다는 내용의 공고문을 붙였다. 2021. 4. 7. / 사진=박순종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특별시장 후보 배우자의 납세액이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다며 서울시장 보궐선거 투표일인 7일 아침 서울 시내모든 투표소 앞에 공고문을 붙이고 나섰다. 오 후보의 아내가 실제 납부한 세금 총액이 공고된 것보다 30만원 더 많다는 것이다. 이에 “선관위가 앞장서서 오세훈 낙선 운동을 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중앙선관위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투표일 전날(6일) “최근 5년간 오 후보 배우자의 납세액은 1억1천997만9천원이나 선관위에 신고한 액수는 1억1천967만7천원”이라며 “납부 실적이 일부 누락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공고된 신고액보다 실제 납부액이 30만2천원 더 많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오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측은 입장문을 내고 “배우자의 토지는 행정청이 배우자의 성명을 전산 이기(移記)하는 과정에서 오류를 일으켰고, 이에 세금이 통지되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중앙선관위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투표일 당일 아침 오 후보의 납세 실적 사실을 정정한다는 내용의 공고문을 서울 시내 모든 투표소 앞에 부착하고 나섰다.

이에 야권을 중심으로 “선관위가 2인3각 경기를 하듯 한 몸으로 뛰고 있다” 비판이 나온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투표장에 붙은 공고문은) 오 후보가 자칫 세금을 누락했다고 생각할 수 있는 오해의 소지가 다분하다”며 “선관위가 앞장서서 오 후보 망신 주기에 나선 것이고, 낙선 운동을 하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김철근 대변인은 “세금을 더 납부했는데 누락이라니, 선관위 제 정신인가?”라며 “오세훈 후보와 배우자는 세금을 미납하거나 체납한 내역이 없다. 선관위에 재산세를 신고하는 절차 중에 신고 항목보다 세금을 더 많이 낸 것을 발견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그럼에도 선관위가 ‘세금실적 누락’이라는 악의적 표현을 사용한 것은 민주당과 선관위의 의도된 2인3각 경기라고 하지 않을 수 없으며, 이는 심각한 부정선거 시도”라고 비판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납세 관련 실적이 일부 누락됐다는 소식을 전한 연합뉴스의 6일 기사. 2021. 4. 6. / 출처=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납세 관련 실적이 일부 누락됐다는 소식을 전한 연합뉴스의 6일 기사. 2021. 4. 6. / 출처=연합뉴스

한편, 오 후보의 납세 실적이 실제 납부액보다 적게 고시됐다는 사실을 전한 연합뉴스는 관련 기사에 〈선관위 “오세훈 배우자 납세액 일부 누락”〉이라는 제목을 붙였다. 연합뉴스의 해당 기사 제목과 관련해서는 “누가 봐도 오 후보가 세금을 덜 냈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키고자 하는 취지”라는 비판이 나온다.

기사에서 연합뉴스는 오 후보 배우자의 납세 실적이 일부 누락됐다는 사실을 적으면서도 실제 납세 총액이 실제로 낸 납세액보다 많다는 사실을 명시하지 않았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