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 패배 위기 속 '대깨문'에 호소한 박영선 "여러분이 서울의 미래이자 희망"
[D-1] 패배 위기 속 '대깨문'에 호소한 박영선 "여러분이 서울의 미래이자 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국 믿을 건 '대깨문' 밖에 없나?...朴 "여러분의 격려와 지지는 저를 든든하게 지켜준다"
4ㆍ7 재보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제역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ㆍ7 재보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제역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여론조사 공표 금지 전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에 크게 뒤지며 패색이 짙어지고 있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결국 문재인 대통령 극렬 지지자를 지칭하는 이른바 '대깨문'들을 향해 구원의 손길을 내밀었다.

박영선 후보는 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대깨문'들이 주로 활동하는 한 C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여러분을 믿고 여기까지 왔다. 함께 승리하자. 승리하고 싶다"고 했다.

박영선 후보 캠프 우상호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해당 커뮤니티에 친필 박 후보의 친필 서신을 발송하며 "오늘은 절박한 심정으로 C에게 민주당 박영선 후보의 말씀을 전달하러 왔다. 민주당과 박영선 후보에게 힘을 실어달라"고 했다. "투표하면 이길 수 있다. 우리의 미래를 위해 투표해달라"고도 했다.

박 후보는 서신에서 "여러분의 구로박, 박영선입니다"라며 "C가 얼리어답터들의 종합커뮤니티로 성장한 스토리는 새로운 서울이 가야 할 미래다.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대전환을 선도하는 클리앙 회원들의 정신에서 서울시 대전환의 희망을 본다"고 했다.

또 "여러분이 흔들림 없이 보여주시는 격려와 지지는 저를 든든하게 지켜준다. 많은 용기와 힘을 얻고 있다"며 "우리와 사랑하는 사람들이 빠짐없이 투표하면 승리할 수 있다. 한 사람이 열 사람을, 그 열 사람이 다시 열 사람을 투표하게 할 수 있다면 반드시 승리한다"고 했다.

박 후보는 끝으로 "파란색 운동화 끈을 더욱 단단히 조여 묶고 달리겠다"며 "박영선의 추진력, 검증된 능력에 투표해달라"고 했다. 아울러 "함께 승리하자"며 "승리하고 싶다. 감사하다"고 했다.

C 커뮤니티 회원들은 박 후보를 열렬히 환대했다. 이들은 "박 후보님 사랑합니다" "꼭 당선되셔서 국민의짐을 때려잡아주세요" "무조건 1번입니다" 등의 박 후보 응원 댓글을 달았다. 반면 정상적인 네티즌들은 "지긋지긋한 '대깨문'들은 제발 사라져라" "박영선도 갈 때까지 갔구나, 잘 가라"고 박 후보와 '대깨문'들을 강하게 비판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