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김학의 사건 수사 내용 유출 용납 못 해...보도 경위 따지겠다"
박범계, "김학의 사건 수사 내용 유출 용납 못 해...보도 경위 따지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규원 검사가 김학의 불법 출금한 경위, '버닝썬' 덮기 위한 것 아니냐?"
김학의 前차관 사건 관련 검찰 수사 진행 상황 내용이 언론에 보도된 데 대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 "선거 앞둔 시점에 묵과하기 어려운 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소위 ‘김학의 전(前) 법무부 차관 사건 청와대 기획 사정(査定) 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 상황이 특정 언론에 누출된 데 대해 그 경위를 따져보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 상황을 매우 엄중히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이날 중앙일보는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1부(부장 변필건)가 김학의 전 차관 성접대 의혹 및 클럽 ‘버닝썬’ 의혹과 관련한 청와대 보고용 자료를 제출해 달라고 법무부와 행정안전부 등에 요청했으며 이는 청와대를 향한 검찰의 수사 본격화 신호로 해석된다고 전했다.

‘김 전 차관 사건 청와대 기획 사정 의혹’이란, 지난 2018년 말에 터진, 소위 ‘버닝썬 게이트’를 덮기 위해, 청와대가 김 전 차관의 성접대 의혹을 다시 뒤지게 했다는 의혹을 말한다.

이와 관련해 중앙일보는 “(당시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 소속이었던) 이규원 검사가 허위공문서를 작성하는 것까지 무릅쓰면서 김 전 차관을 출국 금지하게 된 것은 결국 진상규명보다는 문재인 정권의 악재였던 ‘버닝썬’ 사건을 덮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심으로 연결되고 잇는 셈”이라며 “이에 검찰은 당초 이규원 검사가 대검의 진상조사단 파견 검사 추천 명단에도 없다가 갑자기 진입하는 과정에 ‘연결고리’로 이광철 청와대 비서관 등 윗선이 개입하는 등 기획 사정을 지휘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중앙일보의 보도 내용에 대해 박범계 장관은 이날 오전 경기도 과천 법무부 청사에 출근길에 만난 취재진에 “특정 사건과 관련된 보도가 며칠간 이어지고 있다”며 “장관은 이 상황을 매우 엄중히 보고 있고 묵과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또 “내용과 형식, 그리고 시점이라는 측면에서 우리가 극복해야 할 검찰의 일부 수사 문화가 반영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선거가 내일(7일) 치러지는데, 수사를 직접 진행하는 사람이 아니고서는 알 수 없는 내밀한 내용들이 버젓이 특정 사건과 관련해 보도된다는 것은 과연 우리 검찰을 위해 바람직한 일인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해당 보도 내용과 관련해) 대검찰청이 보도 경위를 알고 있었는지 물어보려 한다”며 “검찰이 정치적 중립성을 의심받아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