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도 투기 의혹...경호처 과장, 2017년 신도시 땅 매입
靑도 투기 의혹...경호처 과장, 2017년 신도시 땅 매입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3.19 15:48:47
  • 최종수정 2021.03.19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형은 LH 직원...광명시 토지 매입
"부모님 부양 위해 공동 명의로 샀다" 해명
3기 신도시 토지거래 공무원, 공기업 직원 28명 추가 적발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이 19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청와대 직원 토지거래 내역 2차 조사결과 관련 브리핑을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이 19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청와대 직원 토지거래 내역 2차 조사결과 관련 브리핑을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청와대도 신도시 투기 의혹을 피해가지 못했다. 대통령 경호처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투기 사퇴와 관련해 전 직원과 가족을 전수조사한 결과, 직원 1명이 투기로 의심되는 거래를 했다고 청와대가 19일 밝혔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대통령 경호처가 직원 본인과 직계 존·비속 3458명에 대해 자체조사한 결과 직원 1명이 2017년 9월 LH에 근무하는 형의 배우자 등과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에 토지 413㎡를 매입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정만호 수석은 "경호처는 해당 직원을 지난 16일 사실 확인 즉시 대기발령 조치했다"며 "사실관계 확인과 위법성 판단을 위해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합수본)에 관련 자료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했다. 해당 직원은 경호처 과장(4급)으로, 2002년부터 근무했다.

이 직원이 가족과 함께 매입한 토지는 경기도 광명시에 있다. 그는 전수조사 과정에서 "가족과 퇴직 후 부모님을 부양하기 위해  공동 명의로 샀다"고 해명했다.

한편 3기 신도시 관련 토지거래를 한 공무원과 공기업 직원 28명이 추가로 적발됐다. 지자체 공무원 23명, 지방공기업 직원 5명이었다. 최창원 국무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의 정부합동조사단 2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최창원 차장은 "28명 중 23명은 투기가 의심돼 수사 의뢰를 하기로 했다"며 "나머지 5명은 가족 간 증여로 추정되는 거래가 확인됐으며, 향후 수사 참고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에 이첩할 예정"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