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단일화 D-3] 김종인 "安, 들어오라 할땐 안하더니 갑자기 왜 또…" 연일 김종인 안철수 공방
[野 단일화 D-3] 김종인 "安, 들어오라 할땐 안하더니 갑자기 왜 또…" 연일 김종인 안철수 공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영등포 더플러스 스튜디오에서 열린 단일화 비전발표회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2021.03.15(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영등포 더플러스 스튜디오에서 열린 단일화 비전발표회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2021.03.15(사진=연합뉴스)

야권 단일화 논의가 점차 심화되는 가운데,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론'이 나오며 수싸움이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국민의힘에서는 국민의당이 꺼내든 합당론의 의도가 무엇인지 고개를 갸우뚱하는 모양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 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단일화 이후 합당 추진 논의'에 대해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고 16일 발언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부산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왜 갑자기 합당을 말하는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야권 대통합의 진정성을 확인시켜드리기 위해 제가 야권단일 후보가 돼 국민의힘과 통합선거대책위를 만들어 야권 대통합의 실질적 기반을 다지겠다"면서 "서울시장이 된 후 국민의당 당원동지들의 뜻을 얻어 국민의힘과 합당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안철수의 승리는 야권 전체의 승리"라고 그는 덧붙이기도 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사진=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사진=연합뉴스)

안 후보의 기자회견이 종료되자,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측은 즉각 입장문을 통해 "단일화의 약속은 3일밖에 안 남았는데, '선 입당 후 합당'이라는 신속한 방법이 있다"고 제안했다.

이를 두고 김 위원장은 안 후보를 겨냥해 "원래부터 합당 생각이 있었으면 제가 처음에 우리 당(국민의힘)에 들어와 후보 경쟁 하면 된다고 했는데, 그때는 당선이 불가능하다고 안한다고 했던 사람이 왜 이제 와서 합당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맞받아친 것이다.

오세훈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토론' 문제도 다시금 거론됐다. 김 위원장은 "우리는 토론을 하겠다고 하고, 그쪽은 토론을 안하겠다고 했다"면서 "여론조사할 때 기호 2번 국민의힘 오세훈, 기호 4번 국민의당 안철수 이렇게 하면 안 된다는 것이다. 투표할 때 기호와 당 쓰는 건 상식인데 그런 걸 아예 안 하려고 하니 협상이 안 되는 거지, 제가 협상하지 말라고 하는 게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위워크에서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와 함께 핀테크 기업인들을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21.3.16(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위워크에서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와 함께 핀테크 기업인들을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21.3.16(사진=연합뉴스)

한편,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의 TV 토론회는 이날 오후 5시30분 방송사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