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직원의 충격 폭로..."민주당 의원들이 우리 쪽에 정보 요구해서 투기한 것 봤다"
LH 직원의 충격 폭로..."민주당 의원들이 우리 쪽에 정보 요구해서 투기한 것 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직원이라는 사실 인증해야 글 쓸 수 있는 블라인드에 올라온 폭로
"일부러 시선 돌리려고 LH만 죽이려 하는 것 같다"
(사진=블라인드 캡처)
(사진=블라인드 캡처)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투기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LH 직원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의 충격 폭로가 터졌다.

9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LH 직원으로 추정되는 A씨가 쓴 충격적인 글이 올라왔다.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LH에 정보를 요구한 후 투기를 했다는 것이다.

A씨는 "너무 억울하다. 왜 우리한테만 XX하는지 모르겠다. 솔직히 사내에서 듣기로 국회의원이 해처먹은 게 우리 회사 꼰대들이 해먹은 거보다 훨씬 많다고 들었다"고 했다.

A씨는 "특히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치인들이 우리 쪽에 정보 요구해서 투기한 거 몇 번 봤다. 내 생각에 일부러 시선 돌리려고 LH만 죽이려 하는 것 같다"고 했다. 블라인드는 글을 쓰려면 특정 회사 소속인 사실을 인증해야 한다. 해당 누리꾼은 실제 LH 직원일 가능성이 높다.

한편 이날 국회 고위공직자 재산변동신고서에 따르면, 양이원영 민주당 의원의 어머니 이모씨는 지난 2019년 8월 경기 광명시 가학동 산42번지(전체 9421㎡·약 2850평) 중 66㎡(약 20평)를 지분공유 형태로 매입했다. 광명시 가학동은 지난달 24일 광명동, 옥길동 등과 3기 신도시로 지정됐다. 네티즌들은 해당 부지가 3기 신도시 인근이라 이씨가 개발정보를 사전에 알고 투자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양이 의원은 이에 입장문을 통해 "최근 LH (직원 투기 의혹) 사건이 발생하기 전까지 어머니가 인근에 임야를 소유하고 있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LH 사건으로 분노하고 있는 국민들에게 죄송한 마음"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