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정책위의장은 3기 신도시 '취소' 가능성 언급하는데...文 "주택공급 흔들려선 안돼"
與 정책위의장은 3기 신도시 '취소' 가능성 언급하는데...文 "주택공급 흔들려선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 부동산 대책 추진에 차질 없어야...공급 대책이 오히려 더 속도감 있게 추진돼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투기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3기 신도시 '취소'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역설적이게도 '주택 공급'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이같이 주장하며 "2·4 부동산 대책 추진에 차질이 없어야 한다. 공급 대책이 오히려 더 속도감 있게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이번 일을 발본색원하라고 했고 조사대상을 청와대 직원까지 확대하라고도 지시했다"며 "이런 지시와 강도 높은 조치는 결국 부동산 시장의 안정을 위한 것이다. 공급대책이 원활하게 효과를 발휘하도록 하는 것이 본질"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해당 발언이 정치권에서 불거지고 있는 '3기 신도시 철회론'을 의식한 것이냐는 질문에 "그 주장을 염두에 둔 발언은 아닐 것"이라고 했다.

한편 홍익표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앞서 이날 오전 지상파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3기 신도시 취소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정부 여당 차원에서 검토한 것은 없지만 심각하다면 그럴 가능성도 있다"고 답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