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이낙연, 강원도 춘천 중앙시장서 계란 봉변
與이낙연, 강원도 춘천 중앙시장서 계란 봉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도유적지킴이본부 여성회원, '레고랜드' 허가에 항의
(사진=강원도민TV 방송화면 캡처)
(사진=강원도민TV 방송화면 캡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민생탐방지로 찾은 강원도 춘천시 중앙시장에서 계란을 맞는 봉변을 당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오후 4시 30분께 춘천 중앙시장에서 중도유적지킴이본부의 한 50대 여성회원이 던진 계란을 맞았다.

오영훈 비서실장과 허영 의원, 낙연사랑 지지자들이 이 대표를 필사적으로 보호하려 했지만, 계란 봉변을 막지 못했다. 중도 선사유적지 문화재 보존을 요구해온 이 단체의 회원 2명은 당국이 테마파크 '레고랜드' 사업 관련 허가를 내준 것에 대해 항의하는 차원에서 계란을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굳은 표정을 지으며 손수건으로 얼굴과 옷에 묻은 계란을 닦아냈다. 이 대표는 나와 관련도 없는 일인데 왜 나에게 계란을 던진 것인지 어처구니가 없다는 뜻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계란 봉변 이후 계속해서 시장을 돌며 정상적으로 남은 일정을 소화했다.

한편 이 대표에게 계란을 던진 50대 여성회원과 또 다른 남성 회원은 현장에 있던 춘천경찰서 정보과 소속 경찰들에게 체포됐다. 경찰은 이들을 경찰서로 연행해 조사를 하고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