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자옥 동생 김태욱 前아나운서 자택서 숨진 채 발견...향년 61세
故 김자옥 동생 김태욱 前아나운서 자택서 숨진 채 발견...향년 61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 원인 확인 중...발인과 장지는 미정
김태욱 전 SBS 아나운서. (사진=연합뉴스)
김태욱 전 SBS 아나운서. (사진=연합뉴스)

김태욱 전 SBS 아나운서가 4일 별세했다. 향년 61세. SBS 관계자는 5일 "김태욱 전 아나운서가 전날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자택에서 발견됐으며 정확한 사망 원인은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김 전 아나운서는 지난 2014년 폐암으로 별세한 배우 고(故) 김자옥의 동생으로, 1987년 CBS 공채 아나운서로 방송 생활을 시작했다. 그는 1989년 KBS에 입사한 이후 1991년 SBS 공채 1기 아나운서로 입사해 30여년간 재직했다.

김 전 아나운서는 SBS '뉴스퍼레이드', '출동! VJ 특급', '토요특집 모닝와이드', '김태욱의 행복한 아침', '생방송 투데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지난해 8월 부국장으로 정년 퇴직 이후에도 SBS 러브FM '김태욱의 기분 좋은 밤'을 진행해왔다. 2009년 시작한 프로그램으로 사망 당일(4일 오전 0시~2시)까지도 방송에서 청취자와 소통했다.

5일 임시 투입된 최기환 아나운서는 "김 전 아나운서를 잊지말아 달라"는 말로 비보를 대신했다. '김태욱의 기분 좋은 밤' 홈페이지에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난 문구가 적혔다. 발인과 장지는 미정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