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5월 말까지 모든 미국 성인에게 충분한 코로나19 백신 공급"
바이든 "5월 말까지 모든 미국 성인에게 충분한 코로나19 백신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감 나타낸 바이든, '7월말'보다 두 달 앞당긴 시간표 제시
화이자, 모더나 이어 얀센 백신도 생산 및 접종 돌입
국민들에게 방심 말고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손 씻기 강조하기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연설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의 모든 성인에게 충분한 코로나19 백신을 오는 5월 말까지 공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2일(현지시각) 오후 백악관 연설에서 이 같이 말하며 "이것은 중요한 진전"이라고 강조했다. 당초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성인 전체가 충분히 맞을 수 있는 백신 물량 6억 회분을 '7월 말'까지 확보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이보다 2개월이나 앞당겨진 일정표를 제시한 것이다. 

최근 존슨앤존슨의 자회사 얀센의 백신이 화이자와 모더나 다음으로 미국 내에서 생산 및 접종에 들어간 게 바이든 대통령의 백신 공급 일정표를 앞당기게 했다. 얀센 백신은 두 차례 맞아야 하는 나머지 두 제품과 달리 한 차례만 맞으면 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다른 제약사인 머크(Merck)가 얀센 백신을 함께 생산할 수 있도록 국방물자생산법을 발동했다. 백신 생산 시설이 매일 24시간 가동된다.

'5월 말'까지가 모든 미국 성인의 백신 접종 완료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생산된 백신이 미 전역에서 유통·보관·접종이 이뤄지려면 의료 인력과 행정력 등 시스템이 뒷받침돼야 한다. 바이든 대통령도 "백신을 갖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실제 모든 미국인에게 주사를 놓기까지는 지연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희망적인 소식과 함께 국민들에게 방심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백신 보급에도 국민들이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손 씻기 등 생활방역수칙을 계속 지켜야 한다는 호소다. 그는 이날 "터널 끝에 빛은 있지만 반드시 승리하기 위해서는 우리의 경계심을 늦춰선 안 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언제쯤 정상으로 되돌아갈 수 있다고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불확실성 때문에 예측할 수 없다"면서도 "나의 희망은 내년 이맘 때나 그 전에 우리가 정상으로 되돌아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학교 정상화'를 거듭 강조하며 각 주의 백신 접종에서 교사들을 최우선 순위에 두겠다고 밝혔다. 미 의회에 1조9000억 달러 규모의 코로나19 부양안 통과를 촉구하기도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