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권력의 사냥개 노릇하며 정치보복 하다 토사구팽…세상에 이럴수가" 
홍준표 "권력의 사냥개 노릇하며 정치보복 하다 토사구팽…세상에 이럴수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펜앤드마이크는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펜앤드마이크 본사 스튜디오에서 홍준표 의원과 신년 인터뷰를 진행했다.2021.01.07(사진=펜앤드마이크, 조주형 기자)
펜앤드마이크는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펜앤드마이크 본사 스튜디오에서 홍준표 의원과 신년 인터뷰를 진행했다.2021.01.07(사진=펜앤드마이크, 조주형 기자)

"이명박, 박근혜 정권 겨냥해 적폐수사로 정치보복 하더니…만시지탄(晩時之歎)"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3일 더불어민주당이 강력 추진 중인 '중대범죄수사청'에 대해 "검찰수사권을 최종 해체하는 수순에 왔다"며 강력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집권 말기에 와서 국가수사청, 공수처를 설치해 검찰의 힘을 빼고 이제와서 검찰수사권을 마지막으로 해체하는 수순인 중수청을 설치한다고 난리 법석"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민주당이 추진 중인 '중대범죄수사청'을 두고서 검찰과의 갈등이 격화된 일련의 사태를 겨냥한 것이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벼락 출세한 (윤석열)중앙지검장을 앞세워 중앙지검 특수 4부까지 만들어 이명박, 박근혜 정권 적폐수사를 강행 하면서 그렇게도 모질게도 정치 보복을 하더니, (문재인)정권이 넘어가면 차기 정권이 또 다른 검찰 간부를 앞세워 문재인 적폐 수사를 자기들이 당할 수도 있겠다는 두려움이 커서 이런 검찰은 해체해야 겠다고 생각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들이야 어떤 수사체제가 들어온들 무슨 상관이 있겠느냐"면서 "그렇게 정치보복에 견마지로를 다한 검찰이 토사구팽 돼 몇달 남지도 않은 (윤석열)검찰총장이 별의미 없는 직(職)까지 건다고 비장하게 말하는 것을 보는 지금의 검찰 현실을 검찰 선배들은 과연 어떤 기분으로 보고 있겠나"라고 비탄했다.

그러면서 "권력의 사냥개 노릇이나 하면 그런 꼴을 언젠가 당할 수도 있다는 것을 진즉 알았어야 했는데, 결국 만시지탄(晩時之歎)"이라고 꼬집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