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때리기' 나선 정세균 "정치인이지 저게 행정가냐"
'尹 때리기' 나선 정세균 "정치인이지 저게 행정가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대선주자 정세균, 尹 견제?
尹 작심 발언에 "이게 행정가의 태도인가...적절치 않아" 비판
민주당의 중대범죄수사청 지지..."검찰개혁이 국민 다수의 요구"

정세균 국무총리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전날 발언에 대해 "정치인의 발언이지 이게 평범한 행정가의 발언인가"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정 총리는 3일 t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총장이 더불어민주당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추진에 공개 반발하며 내놓은 발언들에 대해 "국민께 참 송구하다. 이번 사태를 놓고 국민들이 많이 불편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윤 총장의 전날 작심 발언들에 대해 불쾌감을 나타내며 검찰총장으로서 국회의 입법에 반대 입장을 내고 말 일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정 총리는 "윤 총장은 행정 책임자인 검찰총장인데 어제 하는 것을 보면 정치인 같다"며 "행정과 정치는 분명히 문화도 다르고, 실행 방법과 내용도 달라야 하는데 마치 정치인(의 발언)이지. 평범한 행정가 공직자 발언 같지 않다"고 비판했다.

또 "총장은 검찰과 관련해 정부가 어떤 입법을 하려고 하면, 국회랑 이야기하는 것이 옳다"면서 "어제 보니 (윤 총장이) 일간지 두 군데에 말했던데, 이게 행정가의 태도인가. 적절치 않다"고도 했다.

정 총리는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추진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검찰이 현행 제도로 인권 보호를 잘 하고 국민을 제대로 섬겼다면 이런 요구가 나올 이유가 없다"며 "지금까지 검찰이 어떻게 해왔는지는 국민 모두가 잘 알고, '이대로는 안되겠다, 검찰개혁하라'는 것이 국민 다수의 요구"라고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