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는 연예계 학폭 논란, 이번엔 배우 지수..."패륜 발언 일삼던 양아치, 온갖 악행 저질러"
끝없는 연예계 학폭 논란, 이번엔 배우 지수..."패륜 발언 일삼던 양아치, 온갖 악행 저질러"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3.03 10:59:46
  • 최종수정 2021.03.03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수의 학폭 피해자 증언 쏟아져...소속사 측 "사실 확인 중"
배우 지수. (사진=지수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지수. (사진=지수 인스타그램 캡처)

연예계 학교 폭력(학폭) 폭로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주연으로 출연 중인 배우 지수(본명 김지수·28)가 학폭 가해자 논란에 휩싸였다.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네티즌 A씨가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2009년 2월 서라벌중학교를 졸업했다는 증명서와 함께 지수의 중학교 졸업 앨범 사진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함께 첨부했다. 해당 글에는 지수와 동문이라는 네티즌 수십명이 피해 사실을 고백하는 댓글을 달며 지수의 학폭 의혹에 설득력을 더하고 있다.

지수와 서라벌중 동문이라고 밝힌 A씨는 "지수는 지금 착한 척 그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TV에 나오고 있으나, 그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지수는 당시 또래보다 큰 덩치를 가졌다.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여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고 했다.

A씨가 밝힌 지수의 학폭 사례는 "자신들이 부리는 부하 동급생들에게 담배 심부름을 시켰다" "급식으로 나온 깍두기, 방울토마토를 입 안에 넣은 채 대포처럼 근처 학생들에게 투척했다" "하교하는 학생들을 향해 비비탄 총을 쐈다" 등이다.

A씨는 "김지수 일진 무리 중 한 명이 조금이라도 기분 나쁜 일을 당하면 모두가 찾아와 일방적으로 구타를 했다"며 "담배는 기본이고 상대를 조직적으로 구타했고 모욕했고 철저하게 짓밟아 놓았다"고 했다.

또 "부모님에 대한 패륜적인 발언도 일삼았고 학교 전체에 'A와 말하거나 어울리면 죽는다'는 말을 하고다녀 인사조차 받지 않는 동급생이 생겼다"며 "지수무리들이 둘러앉아 겁주고 욕하는게 무서워 중3때는 친구와 교실 TV 뒤쪽에서 점심을 컵라면으로 때웠다"고 했다.

A씨는 "큰 소속사가 있는 잘 나가는 배우 지수를 상대로 이렇게 폭로 글을 쓰기까지 많은 고민이 있었다. 하지만 이렇게 악랄하게 사람들을 괴롭히고 못살게 군 학폭 가해자가 지금은 선한 척 착한 척 사람들의 인기를 받아먹고 산다는 것에 깊은 혐오감을 느낀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연찮게 접하는 지수의 인터뷰나 기사를 보면 헛웃음부터 나온다. 저 정도면 진짜 자기 과거를 망각한 기억상실증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며 "제가 바라는 건 보상도 아니고 사과도 아니다. 이미 모든 걸 겪었고, 돌이킬 수 없는 일에 사과 따윈 필요 없다. 그게 진심이라고도 생각하지 않는다. 하고 싶은 게 연기라면 해라. 다만 그 이름 앞에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살라"고 했다.

한편 지수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네티즌 B, C, D씨 등의 폭로가 연이어 터져나왔다. 특히 B씨는 "지수 하이 너가 날 때린거 기억해?"라며 "중1때 rcy 체험학습으로 스킨스쿠버 체험이 있었지 종합운동장에서 왠진 모르겠지만 넌 기분이 나빴고 돌아가는 지하철에서 넌 나한테 왔어 그리고 따귀를 때렸지. 키가 많이 작았던 나는 너한테 맞고 있을 수밖에 없었어. 유도를 했다고 하면서 위협하던 너는 생각 보다 많이 무서웠거든. 학교에서 육식동물인 너는 초식동물인 나한테 풀어야했고 난 맞아야 했지"라고 했다.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학폭 폭로가 쏟아져 나오는 데 대해 "사실을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지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댓글 창을 당은 상태다. 지수가 출연 중인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시청자 게시판에는 지수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