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규, 국민의힘과 합당 거부..."이름 석 자만 있으면 되지 당명이 무슨 필요?"
이태규, 국민의힘과 합당 거부..."이름 석 자만 있으면 되지 당명이 무슨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최측근 이태규, 서울시장 보궐선거 이후 합당 가능성도 일축
선거 이후 야권개편에서 안철수 중심의 우위 유지하려는 듯
"국민의힘 지지층 절반이 안철수 지지...국민의힘 지도부가 지지층 잘 헤아려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최측근인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이 국민의힘과의 합당 가능성을 강하게 부인했다. 

이 의원은 2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국민의힘으로 입당이나 합당은) 전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끝난 다음에도 합당 여지는 없느냐'는 물음에도 "지금 합당이나 양당 간에 합당이 문제가 아니다"라고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 의원은 사회자가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기호 2번을 달지 않은 후보의 선거운동에 어떻게 참여할 수 있느냐고 말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2번으로 고집하게 되면 확장성이 줄어든다"고 잘라 말하며 "지금 국민의힘 지지층에 절반 정도가 안철수 후보를 지지하고 있지 않은가? 이 분들은 일단 야권이 이겨야 한다고 하는 전략적 판단을 하고 계시는 거다. 그런 당원들이나 지지층의 뜻을 국민의힘 지도부가 잘 읽어야 된다"고 말했다. 당명이 전혀 중요하지 않다면서 후보의 이름 석 자만 있어도 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범야권 단일화가 이뤄져서 이번 보궐선거를 야권이 이기게 된다면, 이것이 기폭제가 돼서 내년에 대통령 선거도 있는데 이를 준비하기 위한 야권의 전체 개편 흐름, 이런 부분은 불가피하게 나올 수밖에 없다고 예상한다"고도 말했다. 

안 대표 측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이후 야권 개편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거리두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위상과 역할에 변화가 생길 것을 고려해 미리부터 국민의힘에 종속되지 않겠다는 것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