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내로남불' 文정부 가짜뉴스 지적?...광우병·천안함·세월호·사드·탄핵 괴담은?"
박대출 "'내로남불' 文정부 가짜뉴스 지적?...광우병·천안함·세월호·사드·탄핵 괴담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2일 정부의 가짜뉴스 지적에 대해 "문제는 문재인 정부에서 적용하는 기준이 이중적"이라고 비판했다.

박대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대통령도, 국무총리도 가짜뉴스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동의한다"면서 "중립적이고 객관적이며 일관된 기준을 적용한다면 가짜뉴스를 없애자는 데 누가 반대하겠냐"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백신 맞고 좀비된다'는 건 가짜뉴스가 맞다"면서 정세균 국무총리를 향해 "'전자파 밑에서 내 몸이 튀겨질 것 같아'라고 하던 건 가짜뉴스 아닌가. 이런 ‘사드 괴담송’을 부르며 춤추던 민주당 의원들에 대해서는 어떻게 할 건가"라고 반문했다.

또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수사는 ‘정책 집행 과정의 범죄 수사’"라며 "그런데도 '대통령 공약인 정책을 수사하는 법이 어디 있느냐'는 식으로 호도하는 건 여권발(發) 가짜뉴스 아니냐"고 했다.

특히 그는 "5대 괴담 즉, 광우병괴담, 천안함괴담, 세월호괴담, 사드괴담, 탄핵괴담은 또 어떻게 할 것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무총리는 가짜뉴스를 심의할 방송통신심의위원회도 빨리 구성할 것을 강조했는데, 방심위가 정권에 불리한 뉴스는 조속히 차단하라는 주문으로 들리는 건 과도한 의심일까"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접종과 관련해 "어떤 백신이든 백신의 안전성을 정부가 약속하고 책임진다"면서 "정치권과 언론도 국민 불안을 부추기는 가짜뉴스들을 경계하면서 안정된 백신 접종을 위해 적극 협조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정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가짜뉴스를 신속하게 삭제하고 차단하기 위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역할이 막중한 상황인데 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 이견으로 위원회 구성이 1달 넘게 지연되고 있다"고 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