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문대통령 3.1절 기념사에 “한일관계 계속 주시...북한 비핵화에 계속 전념”
미 국무부, 문대통령 3.1절 기념사에 “한일관계 계속 주시...북한 비핵화에 계속 전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과 한국이 치유와 화해 증진하는 협력하길 기대”

미 국무부가 일본과 언제든 대화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한일관계를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미북대화 기대에 대해서는 우선 위협 감소와 민생 개선에 집중하겠다며 선을 그었다.

미 국무부는 1일(현지시간) 일본에 유화 메시지를 던진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와 관련해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우리의 두 동맹인 일본과 한국 간 관계에서 전개되고 있는 움직임을 계속해서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우리는 일본과 한국이 이 문제(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와 관련해 치유와 화해를 증진하는 방식으로 계속해서 함께 일할 것을 오랫동안 독려해왔다”고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과거의 역사를 직시하며 교훈을 얻어야 하나 과거에 발목 잡혀 있을 수는 없다”며 “과거의 문제를 해결해 나가면서도 미래지향적인 발전에 더욱 힘을 쏟아야 한다”고 했다.

특히 “올해 열리게 될 도쿄 올림픽은 한일 간, 남북 간, 북일 감 그리고 미북 간 대화의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미 국무부 관계자는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들에 가해지는 위협을 줄이고 북한주민들과 한국인들의 삶을 개선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우리는 북한 비핵화에 계속 전념하고 있다(We remain committed to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고 했다고 VOA는 전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올해 도쿄 올림픽 등을 계기로 북한과의 대화나 외교를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느냐는 질문에 “바이든-해리스 정부는 미국인들과 우리의 동맹국들을 안전하게 만드는 새로운 접근방식을 선택할 것”이라며 “현재의 대북 압박 옵션과 미래의 외교 가능성에 대해 한국과 일본, 그리고 다른 동맹국들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철저한 정책검토로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고 VOA는 전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