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대전高檢 방문에 맞춰 검사들이 집단 연가..."법무부 장관 보이콧"
박범계 대전高檢 방문에 맞춰 검사들이 집단 연가..."법무부 장관 보이콧"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2.25 17:36:02
  • 최종수정 2021.02.25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정돼 있던 대전고검 검사들과의 간담회, 고검 간부들과의 간담회로 교체돼
박범계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24일 대전고등검찰청 방문에 맞춰 당초 예정돼 있던 고검 검사들과의 간담회가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고검 검사들이 대거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에 최근 검찰 인사 등과 관련해 박 장관에 대한 검사들이 반감을 표출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법무부는 이날 박 장관의 대전 고검 방문과 관련해 보도자료를 내고 “박 장관은 대전고검을 방문해 강남일 대전고검장 및 고검 간부들과 약 1시간 동안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강 고검장 외에도 김석우 대전고검 차장 직무대리, 양석조 기획검사 등 총 6명의 대전고검 간부들이 참석했다.

하지만 해당 간담회는 당초 대전고검 검사들과의 간담회로 계획돼 있었다고 한다. 대전고검 소속 검사들이 대거 연차 휴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날 행사가 끝난 후 검찰에서는 “고참 검사들의 ‘박범계 보이콧’”이라는 말이 나왔다고 한다. 최근 이뤄진 검찰 인사 등과 관련해 검사들이 박 장관을 향해 ‘무언(無言)의 항의’를 한 것이라는 해석이다.

이날 박 장관은 대전고검은 방문하면서도 대전지방검찰청은 찾지 않았다. 대전고검 방문에 앞서 대전보호관찰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대전지검 방문을) 제 의지로 뺀 건 아니고요, 오해받기 싫어서”라고 밝혔다.

대전지검을 찾지 않는 이유와 관련해 월성 원전 1호기 관련 사건을 맡은 대전지검이 문재인 정권 인사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벌이고 있는 만큼, 박 장관의 해당 발원은 자신이 대전지검을 방문해 혹시라도 받을 수 있는 불필요한 오해를 피하고자 한다는 의도로 해석됐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