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한국선장·선박 억류한 이란에 "한국 내 동결자산 해결에 노력"
정의용, 한국선장·선박 억류한 이란에 "한국 내 동결자산 해결에 노력"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2.25 11:30:39
  • 최종수정 2021.02.2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란 외무장관 "지난 2년간 한국의 불법적 조치가 양국 관계를 악화시켜"
정의용 "우리 정부가 진정성을 가지고 최선의 노력"
국내 동결자금 일부를 스위스로 이전하는 방안 논의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이란 외무장관과의 전화 통화에서 한국 내 동결된 이란 자산 문제를 최선을 다해 해결하겠다면서 한국 선박과 선장 등에 대한 억류 해제 조치를 촉구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24일 오후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과 약 35분간 이뤄진 통화에서 지난 1월부터 이란이 억류 중인 한국 화학운반선 '한국케미'와 그 선장의 억류를 조속히 해제할 것을 촉구했다.

하지만 자리프 장관은 한국 내 동결 원화자금 문제부터 해결하라는 입장을 보였다. 이란 국영 IRNA통신도 이날 자리프 장관이 정 장관에게 지난 2년간 한국의 불법적인 조치가 양국 관계를 악화시켰음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자리프 장관은 "이란 중앙은행이 조속히 한국 내 동결자산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희망한다"며 "불행히도 지난 2년간 특히, 이란 국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동안 양국 관계가 한국 은행의 불법적 조치로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케미 억류에 대해서는 "이 문제는 기술적인 사안으로 사법 당국에 의해 다뤄질 것"이라며 "이란은 억류 중인 선원들이 보건·복지 서비스와 영사 조력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한국 내 동결된 이란 자산 문제에 대해 "우리 정부가 진정성을 가지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답했다.

양국 장관은 일부 동결자금을 스위스로 이전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위스 인도적 교역채널(SHTA)은 스위스에 본사를 둔 의약·의료, 식품업체가 미국 정부의 허가 아래 이란에 인도적 물품을 수출하고 그 대금을 스위스의 은행이 보증하는 방식이다.

한국 외교부는 정 장관이 양국관계 발전과 확대 방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위한 당사국간 대화 노력 역시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