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립성도 공정성도 의심받는 한국 포털
중립성도 공정성도 의심받는 한국 포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털이 사회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날로 높아짐에 따라 포털 내 신문‧뉴스가 현대인들에 미치는 영향력도 막대해지고 있다. 이에 포털의 중립성과 공정성이 어느 때보다 중요시 되고 있지만 포털은 ‘권력과 손잡은 언론인들’과 같은 행태를 보이고 있다.

2016년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신문 기사의 이용률이 13년에는 24.7%, 14년에는 36.4% 15년에는 40.1%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그 중 69.3%가 포털사이트를 이용하고 11.7%는 신문사 홈페이지를 이용한다.

그 중 네이버는 국내 포털사이트 뉴스·미디어 검색 점유율의 약 70%를 차지한다. 국내 포털사이트 ‘네이버’는 2016년 10월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가 “연맹에 불리한 기사를 볼 수 없는 곳에 재배치해 달라”는 청탁을 하자 네이버가 이를 수용했고 실제 요청에 따라 기사 재배열이 이뤄졌다.

지난해 10월 30일 국정 감사에서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은 지난 5월 9일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특정 후보에 유리하도록 도왔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지난해 4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여론조사 상 당시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가 접전 양상을 보이던 때, 하루 동안 30초 단위로 바뀌는 실시간급상승 검색어 1위에 '안철수 조폭'이 오후 1시29분부터 4시간38분 동안이나 올라와 있었다고 주장했다.

반면, 아들의 ‘취업 특혜’ 의혹을 받던 문재인 후보는 같은 날 오후 5시 21분부터 29분 동안 ‘문재인 아들’ 등 불리한 연관 검색어가 노출되지 않고 ‘문재인’ 이름만 검색됐다. 이어 양자대결에서 안철수 후보가 8% 차이로 이기는 여론조사 결과(안 50.7%·문 42.7%)에서 ‘안’이라는 글자가 빠진 채 오전 7시10분경부터 출근시간 내내 모바일 초기화면에 노출시켰다.

네이버 측은 ‘담당 실무자의 실수’로 해명했다.

포털은 신문‧뉴스를 직접 생산하지 않고 언론사에서 제공 받은 신문‧뉴스를 전달하는 역할만 하지만 언론의 역할을 부분적으로 대신하고 있기 때문에 중립성과 공정성을 지켜 편집(배열)할 필요가 있다. 포털 또한 ‘정치적 중립’, ‘공익가치 존중’ 등의 원칙을 내세우고 있다.

언론사가 제공하는 신문‧뉴스를 어떤 방식으로 전달을 하는가에 대한 편집(배열)의 결정은 아무런 제약 없이 포털 스스로가 한다. 이러한 포털의 책임없는 행태는 대통령 선거 때처럼 한 국가의 운명이 걸린 중요한 시기에서의 치명적인 잘못도 ‘실수’라는 변명 한마디로 무마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포털이 신문‧뉴스 편집(배열) 결정을 무기로 언론의 질서를 무너트릴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언론사들은 포털을 통한 신문‧뉴스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포털의 입맛에 맞게 변할 수밖에 없다. 포털 상의 수많은 언론사들과 경쟁하여 살아남기 위해 내용과 다른 제목, 자극적인 제목으로 사람들의 이목을 끌려고 노력하고 있다. 또한 특종기사를 한번이라도 더 내보내기 위해 ‘소문’보다 못한 뉴스도 서슴없이 보도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포털 뉴스가 언론 질서를 무너뜨리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에 정치계 및 사회 곳곳에서는 ‘포털법’ 제정에 대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12월 17일 한국광고주협회가 최근 기업 홍보담당자 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포털법을 제정해 뉴스 유통의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는 찬성 의견이 95.5%가 나왔다. 또한 포털이 뉴스 유통을 중단하고 구글처럼 검색 서비스만 제공해야 한다는 의견도 70.5%로 나왔다.

19일에는 국회의원회관에서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과 이용호 국민의당 의원이 공동 주최한 '포털의 정치적 중립성, 어떻게 지킬 것인가' 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에 참여한 패널들은 포털의 여론 형성 영향력을 감안할 때 현행보다 엄격한 규제를 적용받아야 한다는 주장을 내놨다.

언론의 윤리강령 제4조에서는 언론의 진실 보도, 객관 보도, 공정 보도를 결의하고 있다. 포털또한 언론사를 대신해 신문‧뉴스를 전달하는 만큼 책임있는 자세를 갖출 수 있도록 사회적 제도가 시급하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