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궐선거 D-44] 與, '여직원 성추행'은 묻고 '정보기관 사찰'은 부각?
[보궐선거 D-44] 與, '여직원 성추행'은 묻고 '정보기관 사찰'은 부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왼쪽)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진=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왼쪽)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오거돈 前 시장의 '여직원 성추행'으로 촉발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44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정작 그 원인은 까마득히 잊혀진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에 의한 '정보기관 불법 사찰 의혹'을 나날이 피우며 공세 중이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3차 맞수토론에 참석해 만난 기자들에게 "왜 자꾸 그런 이야기가 나오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라고 선을 그었다.

김 위원장이 이날 이같은 지적을 내놓은 배경에는 국회 정보위원장 김경협 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국정원) 사찰을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 대표도 보고 받았을 것"이라는 발언을 쏟아낸 데에 있다.

김 위원장과 함께 있던 정진석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은 이에 대해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MB 정부(이명박 정부) 때 정무수석이었다고 거론하는데, 내가 박 후보의 후임 정무수석"이라며 "정 답답하면 나를 불러다 조사하라"고 정면 반박했다. 이어 "박형준 후보가 사찰과 무슨 관계가 있느냐. 그렇게 따지면 김대중 정부, 노무현 정부도 싹다 뒤져야 할 것"이라고 못을 박았다.

부산시장 국민의힘 예비후보로 박형준 교수가 출사표를 던졌는데, 집권여당에서는 그를 겨냥해 연일 'MB정부 정보기관 사찰 논란'을 키우려는 모양새다.

그런데, 정작 이번 부산시장-서울시장 보궐선거는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의 '여직원 강제추행'으로 촉발됐다. 집권여당 측은 보궐선거가 발생한 주 원인보다 '정보기관 사찰 논란'에 더욱 열을 올리는 형국이다.

결국 정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때마침 선거가 코앞인 시점에서 노림수가 뻔한 것 아니겠느냐"며 "박지원 의원이 국정원장으로 가서(임명되면서) 옛날 버릇을 못 버리고 선거 정치공작이나 하려고 그래서야 되겠는가. 각성을 좀 하시라"고 비판했다.

한편, 故 박원순 前 서울시장과 오거돈 前 부산시장의 시정공백에 따른 보궐선거 추산금은 무려 838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추계에 따른 것으로, 서울(570억9천900만원,유권자 850만여명)·부산(267억1천300만원, 유권자 295만여명)의 경우를 합한 액수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배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배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