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골적인 반미운동 시작됐다...41개 여성단체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하라"
노골적인 반미운동 시작됐다...41개 여성단체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 여성본부'와 41개 여성단체 집단성명
"북의 김정은 총비서가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 중지하라고 요구"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없이 남북관계 개선 불가능...평화의 대화를 재개하라"
"북미 간 대화 가능성 열기 위해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하라"
오세라비 "기라성 같은 여성단체 총출동해 한미연합군사훈련 반대는 이례적"

국내 여성운동 단체들이 오는 3월 한미연합군사훈련 실시에 반대하는 집단성명을 냈다. 여성단체들은 한미연합군사훈련의 '오늘 밤에도 싸운다'(Ready to fly tonight)라는 모토가 평화에 반하는 전쟁 준비 훈련이라고 주장하며 남북관계는 물론 미북관계 개선을 위해서도 북한이 반대하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 여성본부'와 41개 여성단체는 지난 22일 "'오늘 밤에도 싸운다'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라!"는 제하의 성명서에서 "2021년, 벌써 71년이나 지나도록 한국전쟁을 끝내지 못한 채 분단의 고통과 전쟁의 두려움을 안고 한반도에 거주하는 여성들은 모든 한미연합군사훈련을 반대한다"며 "한미연합군사훈련은 당장이라도 시행할 수 있는 전쟁 준비 훈련"이라고 비판했다.

여성단체들은 "'준비 태세'는 오늘 밤이라도 전투기를 날려 공격할 수 있는 준비를 갖추는 것으로 이것이 바로 한미연합군사훈련의 본질"이라며 "우리는 한미가 연합군사훈련 대신 중단된 '평화의 대화를 재개'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또 "북의 김정은 총비서는 지난 1월 8차 당대회에서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며 "따라서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없이 남북관계 개선은 불가능하므로 당장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도 했다.

여성단체들은 "북미 협상은 적대적 관계를 정상적 관계로 전환하기 위한 신뢰 구축과정이 필요하다"며 "북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라 규정하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은 북미의 신뢰가 아니라 불신으로, 군사적 충돌의 가능성을 강화하는 악순환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국내 페미니즘 운동을 'NL 페미니즘'으로 규정한 오세라비(이영희) 작가는 23일 펜앤드마이크에 "그간 고은광순 대표의 평화어머니회 등이 평화통일을 이유로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등을 주장해왔다"고 설명하면서도 "이번처럼 기라성 같은 여성단체들이 총출동해 한미연합군사훈련 반대 입장을 낸 것은 전례를 찾아보기 힘들다"고 했다.

오세라비 작가는 오는 4월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 등 문재인 정권의 임기말 주요 선거들을 앞두고 여성단체들이 더욱 당파적인 목소리를 내며 '세(勢) 과시'에 나설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이하 성명서 전문

“오늘 밤에도 싸운다”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라!

우리는 지난 2월 14일(일), 설 연휴 마지막 날 "한미연합군련 실시 3월 조율 중"이라는 소식을 언론을 통해 접하고 한탄스러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미국 측은 바이든 행정부 국방부와 전직 주한미군사령관들, 워싱턴의 씽크 탱크 등을 통해 한미연합군사훈련 추진을 강력하게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21년, 벌써 71년이나 지나도록 한국전쟁을 끝내지 못한 채 분단의 고통과 전쟁의 두려움을 안고 한반도에 거주하는 여성들은 모든 한미연합군사훈련을 반대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하는 바이다.

첫째,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오늘 밤에도 싸운다”(Ready to fly tonight)는 모토로 당장이라도 시행할 수 있는 전쟁 준비 훈련이다. 전직 주한미군사령관들과 워싱턴의 싱크탱크 인사들이 강조한바 “준비 태세”는 오늘 밤이라도 전투기를 날려 공격할 수 있는 준비를 갖추는 것으로 이것이 바로 한미연합군사훈련의 본질이다. 여기에 공격과 대응공격, 폭격과 대응폭격으로 치명적인 피해와 파괴를 겪어야 할 한반도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고려는 전혀 찾아볼 수 없다. 그러므로 우리는 한미가 연합군사훈련 대신 중단된 “평화의 대화를 재개”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둘째, 한미연합군사훈련은 남북관계 개선의 작은 기회조차 차단할 것이다. 북의 김정은 총비서는 지난 1월 8차 당대회에서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한국정부는 이 훈련이 전시작전권을 환수받기 위해 필요하고, 코로나19 상황에서 컴퓨터 시뮬레이션 중심의 훈련이며 동시에 연례적이고 방어적인 훈련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그 자체로서 최대 규모의 무기를 동원하고 참수 작전 등 지휘부 제거와 점령을 상정한 훈련이 방어적 훈련일 수는 없다. 따라서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없이 남북관계 개선은 불가능하므로 당장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셋째, 북미 협상은 적대적 관계를 정상적 관계로 전환하기 위한 신뢰 구축과정이 필요하다. 북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라 규정하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은 북미의 신뢰가 아니라 불신으로, 군사적 충돌의 가능성을 강화하는 악순환으로 이어질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북미 간 대화의 가능성을 열기 위해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한반도의 여성들은 70년 넘게 이어지는 전쟁의 비극이 종식되기를 간절히 원한다. 전쟁 준비 훈련과 무기도입, 군비경쟁을 통한 안보는 우리의 생명과 안전이 아닌 비극으로 치닫게 할 것이다. 진정한 평화를 원하면 “오늘 밤에도 싸운다”는 전쟁 준비 태세가 아니라 불신을 신뢰로 전환시키고 갈등을 대화로 해결하는 평화적 방법을 선택해야만 한다. 평화로 가는 길은 오직 평화를 통해 가능하다. 한반도 내 모든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라!

2021년 2월 22일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 여성본부와 여성단체들

감리교여성지도력개발원, 경기여성단체연합, 경기자주여성연대, 경남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연대, 경남여성회,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기독여민회, 대구여성회, 대전여성단체연합, 대한성공회전국여성성직자회, 민주노총여성위원회, 부산여성단체연합, 부산여성회, 수원여성회, 여성사회교육원, 여성평화운동네트워크, 울산여성회,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위한정의기억연대,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전국여성연대, 정의당여성위원회, 제주여민회, 젠더정치연구소여.세.연, 진보당여성엄마당, 평화를만드는여성회, 포항여성회, 한국교회여성연합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여성위원회, 한국기독교장로회여신도회전국연합회, 한국기독교장로회전국여교역자회, 한국성인지예산네트워크,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연구소, 한국여성장애인연합, 한국여성정치연구소, 한국한부모연합, 한국천주교여자수도회장상연합회, 한국YWCA연합회, 함께하는주부모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