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금지법 입장 바꾼 박영선, 퀴어행사에 또 서울광장 내줄건가?” 시민단체들, 예비후보 사퇴 촉구
“차별금지법 입장 바꾼 박영선, 퀴어행사에 또 서울광장 내줄건가?” 시민단체들, 예비후보 사퇴 촉구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2.23 14:39:52
  • 최종수정 2021.02.2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멜레온 박영선은 서울시장의 자격이 없다. 즉각 사퇴하라”
시민단체 대표들이 23일 오후 종로 안국역 근처 안국빌딩 앞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시민단체 대표들이 23일 오후 종로 안국역 근처 안국빌딩 앞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선거 사무소를 차린 서울 종로 안국빌딩 앞에서 23일 오후 시민단체 대표들이 박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안국역 인근에 위치한 안국빌딩은 지난 2011년 박원순 당시 서울시장 후보가 처음 선거에 출마할 때 선고 사무소를 차린 곳으로 재선과 3선 도전 때도 이곳에 사무소를 차렸다. 과거 박 전 시장이 사무처장으로 이끌었던 참여연대가 있었던 건물이기도 하다.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자유인권실천국민행동, 반동성애교단연합,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 GMW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이날 오후 안국빌딩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차별금지법에 대해 최근 입장을 바꾼 박영선 서울시장 예비후보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으로 재직하던 지난 2016년 2월 29일 국회에서 열린 ‘3당 대표 초청 국회기도회’에 참가해 “더불어민주당은 동성애법, 차별금지법, 인권관련법, 그리고 이슬람 문제를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차별금지법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지난 14일 국회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주재한 설 민심 기자간담회에서 과거 자신의 차별금지법 반대 발언에 대한 질문에 “5년 전 이야기이며 지금은 사회도 사람들의 생각도 많이 바뀌었다”며 “이런 부분은 시대의 흐름과 같이 상황이 바뀌는 게 맞다”고 했다. 사실상 차별금지법에 대해 찬성 입장으로 돌아선 것이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 대표들은 “박영선 예비후보가 차별금지법에 대해 카멜레온처럼 입장을 바꿔 지지 입장으로 돌아섰다는 소식에 깊은 실망감과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한국교회 기독교인들이 절대 반대하는 동성애와 이슬람, 편향된 인권, 다수역차별 차별금지법에 대해 불과 5년 만에 입장이 정반대로 바뀌었다는 것은 그가 애초 이 사안에 대해 진지한 고민을 하지 않았거나 즉흥적으로 거짓말을 했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박 예비후보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전철을 밟아 서울광장을 다시 음란 퀴어행사로 더럽히겠다는 것인가”라며 “대한민국 수도 한복판에서 동성애자들이 알몸 퍼레이드를 벌이며 우리자녀들을 성적으로 타락시키는 행동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 차별금지법에 대해 무지하거나 지금껏 시민들을 기만해온 카멜레온 박영선 예비후보는 서울시장의 자격이 없다. 즉각 사퇴하라”고 강조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