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명 운집한 백기완 영결식 침묵한 與김태년, 3.1절 우파 집회엔 "극우단체...정부는 단호히 대처해야"
1000명 운집한 백기완 영결식 침묵한 與김태년, 3.1절 우파 집회엔 "극우단체...정부는 단호히 대처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중성의 극치! 좌파는 되고, 우파는 안 되나?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3.1절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우파단체를 향해 "진보든 보수든 국민 생명과 안전을 침해할 자유는 없다"며 "극우단체의 대규모 집회를 중단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해 광복절 집회가 초래한 2차 코로나19 대확산으로 국민이 고통을 겪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온 국민이 3차 확산에 맞서 방역을 지켜내는 상황에서 감염 확산을 초래한 게 명백한 대규모 집회를 또 연다니 기가 막히다"며 "정부는 방역을 방해하는 위법행위가 있다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처해달라"고 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김 원내대표의 이날 발언에 대해 "일관성이 없다"고 비판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가 지난 19일 열린 좌파들의 대부로 불리는 고(故)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의 '도로통제' 노제와 1000여명이 운집한 영결식에 대해선 침묵을 지켰기 때문이다.

백기완 소장의 노제 행렬 당시 경찰은 서울 시민들의 불편을 감수하며 '도로통제'까지 강행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300명의 노제 참석 인원이 이동하는 동안 버스전용차로를 제외한 차량 통행이 잠시 중단됐다. 지난해 광복절, 개천절 우파 집회는 이른바 '재인 산성'이라 불린 경찰 버스 벽으로 원천봉쇄했던 문재인 정부의 경찰은 백 소장의 장례 행렬은 우한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10인 이상 집회 금지 조치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에서 관혼상제 및 국경행사에 관한 집회에 대해서 기존의 규정을 적용하지 않게 돼 있어 운구행렬은 집회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했다. 여기에 더해 서울광장에서 1000여명이 운집한 채 백 소장의 영결식이 진행됐지만, 경찰은 별다른 제재를 하지 않았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