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미 국무장관 “북한 비핵화에 집중...중국에 무기개발 투명성 요구할 것”
블링컨 미 국무장관 “북한 비핵화에 집중...중국에 무기개발 투명성 요구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핵무기 위협 줄이기 위한 노력도 계속할 것”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VOA)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VOA)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미국은 계속해서 북한 비핵화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동맹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 화상연설에서 “미국은 북한 비핵화에 지속적으로 집중하고 있다”며 “평양의 불법 대량 살상무기와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처하기 위해 동맹들 및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은 대량살상무기 위협을 줄이고 궁극적으로 제거해야 하는 국가안보상 필요와 도덕적 책임이 있음을 조 바이든 대통령이 분명히 했다”며 “바이든 대통령 취임 2주 만에 미국과 러시아가 ‘신전략무기감축조약(New Start)’ 5년 연장에 합의하면서 두 나라와 세계가 더 안전해졌으며 이는 핵 위혐에 대처하기 위한 노력의 시작에 불과하다”고 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은 군축과 부상하는 안보문제에 관해 러시아와 전략적 논의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며 “중국의 도발적이고 위험한 무기 개발 프로그램과 관련한 투명성 확대를 요구할 것이며 중국의 핵무기로 인한 위협을 줄이기 위한 노력도 계속할 것”이라고 했다.

이란에 대해서는 “절대로 핵무기를 획득하지 못하도록 전념하고 있다”며 “외교가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최선의 경로”라고 했다.

블링컨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이란이 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을 다시 엄격하게 준수하면 미국도 같은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국제사회가 북한문제에 철저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마스 장관은 “우리는 북한에 충분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며 “북한은 핵확산금지조약(NPT)을 위반하고 나중에 탈퇴했을 뿐만 아니라 금지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계속해서 강화하고 있다”고 했다.

와시오 에이치로 일본 외무성 부상도 북한의 핵 확산을 막기 위해 국제사회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와시오 부상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모든 탄도미사일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해체를 달성하기 위해 유엔 안보리 결의의 전면적인 이행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