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대 박영선 지지율의 3가지 진실
안철수 대 박영선 지지율의 3가지 진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서울시장 보궐 선거를 50여일 앞둔 시점에서 유권자들은 ‘국정안정론’보다 ‘여당심판론’에 오차 범위 밖에서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실제로는 여당후보가 대부분의 야당후보보다 지지율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머니투데이와 미래한국연구소, 경남매일이 지난 18~19일 PNR리서치에 의뢰해 서울특별시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81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의 결과에 따른 분석이다.(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여당심판론’보다 훨씬 뒤처지는 범야권 후보들, 그 3가지 진실에 선거승패 달려

21일 발표된 이 여론조사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여당 심판을 위해 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응답은 48.5%로 드러났다. 반면 국정안정을 위해 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응답은 40.0%로 나타났다. 여당심판론이 국정안정론보다 8.5%포인트 앞서는 결과이다. 잘모름·무응답은 11.5%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박영선 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의 양자 가상대결에서는 안 대표가 박 전 장관을 오차 범위내에서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내일 안 대표와 박 전 장관이 맞붙을 경우 어느 후보를 지지할지'를 물은 결과, 안 대표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41.9%였다. 박 전 장관을 뽑겠다는 응답은 39.9%였다. 2.0%포인트의 박빙이다. 오차 범위(95% 신뢰수준에 ±3.4%포인트) 이내로, 승부를 예측하기 어려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박 후보가 안후보를 오차 범위 내에서 이기는 여론조사도 적지 않다.

펜앤드마이크가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 같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지지율 판세에는 3가지 중요한 진실이 담겨 있다. 이 진실은 향후 선거승리 전략 수립과 직결된 요소들이다.

① 박영선의 지지율은 ‘국정안정론’ 모두 흡수.. ‘여당심판론’을 득표로 연결하지 못하는 안철수

PNR리서치의 조사결과는 여당심판론과 국정안정론의 차이가 약 8.5% 정도라는 사실을 드러냈다. 이번 선거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여당 심판을 위해 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응답이 48.5%, '국정 안정을 위해 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응답이 40.0%로 각각 조사됐다.

여당심판론이 48.5%임에도 불구하고, 야당 후보들은 그에 한참 못미치는 지지율을 받고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 박 전 장관과의 양자 가상대결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받고 있는 안 후보가 41.9%의 지지를 받고 있다. 여당심판론인 48.5%와 비교하면 6.6%포인트의 차이를 보인다.

나경원 전 의원이나 오세훈 전 시장의 경우에는 차이가 더 크다. 나 전 의원이 야권 단일후보로 나서는 경우에는 박 전 장관이 42.9%로, 나 전 의원(38.0%)을 오차 범위 내에서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경우 박 전 장관은 국정안정론인 40%보다 더 높은 지지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나 전 의원은 여당심판론인 48.5%보다 거의 10%포인트 낮은 지지율을 보였다.

오 전 시장의 경우에는 격차가 더 벌어진다. 박 전 장관과 오 전 시장과의 양자대결에서는 박 전 장관이 41.5%의 지지율로, 오 전 시장(31.6%)에 10%포인트 가까이 우세했다. 오 전 시장은 여당심판론에 비해 16.9%포인트 낮은 지지율을 얻은 것으로 조사됐다.

나 전 의원이나 오 전 시장이 여당심판론에 한참 못 미치는 지지율을 보인 반면, 박 전 시장은 40%를 상회하는 안정적인 지지율을 보인다. 즉 국정안정론자들의 흔들리지 않는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② 국민의힘 지지율은 여당심판론보다 20%포인트 적어...안철수는 최선 아닌 ‘차선책’

여당심판론과 비교해서 정당지지율을 살펴보면 선거에서의 표심을 어느 정도 예측할 수 있다. 정당 지지율과 후보 경쟁력이 받쳐줄 때 선거에서 승리를 거머쥘 수 있는데, 서울시장 선거에서 이를 장담하기가 쉽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 지역 유권자들에게 정당 지지 혹은 호감도를 묻는 질문에 더불어민주당 31.8%, 국민의힘 27.7%, 국민의당 9.6%, 열린민주당 6.7%, 정의당 4.6%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서울시장 선거의 의미는 ‘여당심판론’이 우세함에도 불구하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가장 많은 지지를 얻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에 대한 지지율 27.7%는 ‘여당심판론’ 48.5%보다 20%포인트나 적다. 야당 지지층 사이에서 국민의힘에 대한 거부감이 여전히 강한 것으로 해석되는 부분이다.

후보별 양자대결 결과에서도 이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국민의힘 오 전 시장·나 전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박 전 장관 간 가상대결에서 오 전 시장은 오차범위 밖 차이로, 나 전 의원은 오차범위 내에서 박 전 장관에게 패배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나마 국민의당 안 대표가 박 전 장관과 맞붙을 경우, 오차범위 내에서 2%포인트 차이로 앞서는 접전을 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안 대표 역시 여당심판론인 48.5%와 비교하면 6.6%포인트의 차이를 보인다. 국민의힘 후보보다는 높은 지지율을 보이지만, 여당심판론자의 입장에서는 아쉬운 후보라는 분석이다. 최선이 아닌 차선의 선택이라는 설명이다. 반면에 박영선 후보는 여당지지층인 ‘국정안정론’ 표심을 완벽하게 흡수한 ‘최선책’으로 인식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범야권 후보들은 보다 선명한 정책 제시를 통해 여당심판론 유권자들을 지지층으로 끌어들어야 하는 상황인 것으로 풀이된다.

③ ‘여당심판론’ 중 부동층 향배가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최종판세 가를 듯

국정안정론이 40%이고, 여당심판론이 48.5%여서 야당을 찍겠다는 유권자들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난 것은 의미심장한 대목이다. 48.5% 중에서 아직 지지 후보를 결정하지 못한 부동층의 표심이 선거 판세를 결정짓게 된다.

안철수 후보로 단일화가 되었을 경우, 안 대표 지지율은 41.9%이다. 여당심판론자가 48.5% 되지만, 그 중에서도 6.6%는 안 대표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산술적 계산이 가능하다.

나 전 의원의 경우에는 박 전 장관과 붙었을 때 38%의 지지율을 얻은 반면, 박 전 장관은 42.9%의 지지율을 보였다. 여당을 심판해야 한다는 48.5% 중에서 일부 유권자가 나 전 의원을 지지하지 않고, 오히려 박 전 장관을 지지했을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오 전 시장이 야권후보로 나설 경우에는 여당심판론 유권자 중에서 부동표가 더 많이 발생한다. 오 전 시장이 박 전 장관과 붙을 경우, 오 전 시장은 31.6%의 지지율을 획득한 반면 박 전 장관은 41.5%의 지지율을 얻었다. 역시 여당심판론자 중에서 16.9%가 부동표로 이탈하거나 일부는 박 전 장관을 지지한 것으로 풀이된다.

따라서 야당 성향의 부동표 공략이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승부처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야권후보 단일화’가 관건임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3자 대결구도에서도 승리할 수 있다’는 입장에서 ‘야권 단일화가 지상과제’라는 입장으로 선회했다. 하지만 국민의힘 후보로는 승리할 수 없다는 것이 지금까지 여론조사에서 드러나고 있는 실정이어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대신 관심은 안 대표로 단일화가 되었을 때, 야당을 지지하는 부동표가 흡수될수 있을지 여부에 모아지고 있다. 야당지지 부동표 중에서 더불어민주당 박 전 장관을 지지하는 쪽으로 갈 가능성은 극히 낮지만, 나 전 의원과 오 전 시장과의 가상대결의 결과는 ‘이탈 가능성이 아주 없지 않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야권의 한 관계자는 “야권 성향의 보수 부동표를 잡기 위해서는 안 대표가 좀더 선명하게 보수 색채를 드러낼 필요가 있다”며 “최근 안 대표가 퀴어 축제를 거부할 권리도 존중돼야 한다는 발언으로, 동성애에 반대하는 보수진영에 확실한 메시지를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 대표가 과연 야당 후보에 적합한지를 두고 회의하던 보수층에게 안 대표의 메시지가 적중했다는 분석이다.

반면 나경원, 오세훈, 오신환, 조은희 등 국민의힘 후보 4인은 도심 퀴어 축제와 성소수자에 대한 이슈에 정식으로 올라타지는 않은 상태이다.

양준서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