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패싱' 논란에 박상기 법무-문무일 검찰총장 긴급회동
'검찰 패싱' 논란에 박상기 법무-문무일 검찰총장 긴급회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무일 검찰 총장, 수사권 조정에 불만 드러낸 뒤 '검찰패싱' 논란
박상기 법무장관, 의혹 의식해 문 총장과 긴급 회동
박상기 법무부 장관(왼쪽)과 문무일 검찰총장
박상기 법무부 장관(왼쪽)과 문무일 검찰총장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검찰의 수사권 조정 문제와 관련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제기한 문무일 검찰총장과 긴급 회동했다.

3일 법무부와 검찰에 따르면 박 장관과 문 총장은 2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로 만나 검·경 수사권 조정 등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박 장관이 먼저 만남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문 총장은 지난달 13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 출석해 공수처 신설 등 수사권 조정에 대해 거침없는 의견을 쏟아낸 바 있다. 그는 "공수처가 도입된다면 위헌적 요소를 빼야 한다고 본다", "기존 수사기관의 부패 수사가 위축되지 않도록 수사권을 함께 부여해야 한다"는 등의 견해를 밝혔다.

이후 같은달 29일 기자간담회에서 수사권 조정 논의에 대해 "(관계기관 협의 내용의) 구체적 경과를 자세히 알지 못하다"고 밝혀 '검찰 패싱' 논란을 불렀다.

이 시기 스위스로 출장(3월 27일~4월1일)을 떠났던 박 장관은, 지난 2일 스위스 제네바 출장에서 돌아온 다음 날 문 총장을 만났다. 법조계에서 박 장관이 검찰 입장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채 수사권 조정 협상 테이블에 참여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흘러나온 것을 의식한 행보로 풀이된다.

문 총장은 면담에서 수사권 조정을 둘러싼 검찰의 입장을 재차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장관은 오는 4일 오전 10시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현안보고를 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도 수사권 조정과 관련한 질의와 응답이 오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슬기 기자 s.l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