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코로나' 백신 조기 확보에 성공한 이스라엘, 일상으로 돌아간다
'우한 코로나' 백신 조기 확보에 성공한 이스라엘, 일상으로 돌아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2월19일부터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 개시...전 국민 가운데 절반이 1회 접종 마쳐
21일부토 '록다운' 조치 완화...2회 백신 접종 마쳤다는 '그린패스' 제시하는 이들은 어디든 갈 수 있어
"'그린패스' 소지자와 소지하지 않은 자로 국민 이등분해 '역차별' 우려" 지적도
이스라엘 보건부의 '그린 패스' 발급 신청 사이트에 게시된 일상 복귀 일러스트.(출처=이스라엘 정부)
이스라엘 보건부의 '그린 패스' 발급 신청 사이트에 게시된 일상 복귀 일러스트.(출처=이스라엘 정부)

중국발(發)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조기에 확보하고 접종을 개시한 이스라엘이 일상으로 돌아간다. 이스라엘 정부가 21일(현지시간)을 기해 지난해 12월부터 이어오던 ‘록다운’(lock-down, 도시봉쇄) 조치를 일부 완화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이스라엘 정부의 ‘록다운’ 조치 완화에 따라 이스라엘에서는 상업시설과 공공시설이 문을 다시 열었다. 실내체육 시설이나 수영장 등 스포츠 시설 및 일부 종교 시설과 문화·오락 시설에 대해서는 2회 백신 접종을 완료했음을 증명하는 ‘그린패스’(Green Pass)를 지참한 경우에 한해 출입이 허용됐다.

‘그린패스’는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2회 접종한 이들 내지는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가 건강을 회복한 이들에게 발급된다.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을 갖췄음을 이스라엘 정부가 보증하는 일종의 인증서인 셈이다.

앞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20일 “’그린패스’를 소지한 사람은 누구라도 실내체육 시설이나 영화관에 들어갈 수 있다”며 이스라엘 국민을 향해 백신 접종을 서두를 것을 촉구했다.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의 조기 확보에 성공한 이스라엘에서는 지난해 12월19일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전 국민 가운데 절반에 달하는 인구가 ‘우한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최소 1회 접종을 마친 상태다. 2차례 모두 접종한 국민 비율도 무려 30%에 달한다.

이스라엘 정부가 발급하는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 증명서 '그린패스' 견본.(출처=이스라엘 정부/연합뉴스)
이스라엘 정부가 발급하는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 증명서 '그린패스' 견본.(출처=이스라엘 정부/연합뉴스)

이스라엘 정부의 발표에 따르면 백신의 감염 예방 효능은 2차 접종 2주일이 지난 시점을 기준으로 할 때 95.8%에 달했다. 유증상 억제율은 98%, 입원 환자발생 억제율은 99%, 중증 환자 발생 억제율은 99.2%, 사망 억제율은 98.9%에 이른다.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이스라엘에서는 일일(一日)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수도 급격히 감소했다. 한때 하루 1만명에 달했던 확진자 숫자는 최근 하루 3000명대로 줄어들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이스라엘의 백신 접종을 세계가 주목해야 할 ‘성공적인 모델’로 평가했다. 파우치 소장은 ‘타임스 오브이스라엘’(Times of Israel)과의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의 사례를 인구 상당수에 대한 효율적 백신 접종의 모델로 여긴다”며 “이스라엘은 미국보다 작은 나라이지만 대(對)국민 접종을 위한 조직적 능력은 아주 훌륭하다”는 표현으로 이스라엘의 방역 시스템을 높이 평가했다.

이스라엘 정부의 발빠른 백신 확보와 신속한 백신 접종으로 이스라엘은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극복하고 경제 화복으로 나아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편으로는 이스라엘 정부의 이번 조치가 오히려 ‘역차별’을 부른다는 지적도 나왔다. ‘그린패스’를 소지한 국민과 그렇지 않은 국민으로 이스라엘 국민들을 이등분(二等分)하는 불합리한 조처라는 주장이다. 실제로 정통파 유대교 신자들이나 아랍계(系) 무슬림들은 백신 접종에 소극적이어서 이들 가운데에는 ‘록다운’ 조치 완화의 혜택을 볼 수 없는 이들이 다수다.

이스라엘 정부가 이스라엘 시민들에게 백신 접종을 강력 권고·보급하고 있는 이유와 관련해서는 오는 3월23일 총선거를 앞두고 집권 여당이 실적을 쌓으려고 한다는 분석을 하는 이들도 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