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또 '학폭' 논란..."중학생 때 박상하 주도하에 폭행 당했다"
프로배구 또 '학폭' 논란..."중학생 때 박상하 주도하에 폭행 당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엔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 박상하...구단 측 "사실관계 파악 중"
삼성화재 박상하. (사진=삼성화재 블루팡스 홈페이지 캡처)
삼성화재 박상하. (사진=삼성화재 블루팡스 홈페이지 캡처)

프로배구가 '학교 폭력'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이재영·이다영 자매, 남자 프로배구 OK금융그룹 송명근·심경섭에 이어 이번엔 삼성화재 박상하가 학폭 논란에 휩싸였다.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상하 삼성화재 선수 이야기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1999년 제천중학교에 입학했는데, 입학식 다음날부터 지옥이 시작됐다"며 "시골에서 왔다는 이유로 박상하 주도하에 왕따, 폭행 등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집에서) 현관문 들어가자마자 교복 벗기고 돌아가면서 집단폭행 당했다"며 "아직도 트라우마 때문에 괴롭다. 코뼈가 골절되고, 앞니 2개가 나가고, 갈비뼈에 금이 나서 한 달 병원 생활하고 학교 갔지만 가해자들의 징계가 교내 봉사활동으로 끝났다. 박상하에게 사과받고 싶지 않다. 마음속 응어리를 털어내면 그뿐이라 생각해 쓴다"고 했다.

한편 삼성화재 측은 박상하의 학폭 논란과 관련해 "사실관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