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기완 영결식 '도로통제' 행진...네티즌들 "코로나가 좌파들만 피해 가나?"
백기완 영결식 '도로통제' 행진...네티즌들 "코로나가 좌파들만 피해 가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인 이상 집합 금지는?...300명 안팎 인원 운집한 가운데 백 소장 노제와 영결식 대대적으로 엄수
광복절, 개천절 우파 집회 원천봉쇄했던 文정부 경찰 "운구행렬은 집회에 해당하지 않는다"
여론은 분노...한 네티즌 "코로나 바이러스가 좌파들만 피해 가나? 좌파 독재 어마무시하다"
19일 오전 서울 종로거리 인근에서 고(故)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의 운구행렬이 서울시청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9일 오전 서울 종로거리 인근에서 고(故)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의 운구행렬이 서울시청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좌파들의 대부로 불리는 고(故)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의 장례 과정에는 우한코로나(코로나19) 바이러스가 알아서 피해 가는 걸까?

문재인 정부가 우한코로나 재확산을 이유로 '5인 이상 집합 금지' 방역 조치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19일 300명 안팎의 인원이 운집한 채 백기완 소장의 노제와 영결식에 대대적으로 엄수돼 논란이 일고 있다.

'노나메기 세상 백기완 선생 사회장 장례위원회'는 이날 오전 8시께 서울대병원에서 발인제를 하고, 8시 30분부터는 백 소장이 설립한 통일문제연구소를 거쳐 대학로 소나무길을 돌며 노제를 열었다. 운구 행렬은 오전 9시 30분께 대학로에서 출발해 이화사거리, 종로 5가, 종각역 사거리, 세종로 사거리를 거쳐 서울광장으로 향했다. 종각역 사거리에서는 거리굿까지 열렸다.

백 소장의 노제 행렬 때문에 경찰은 서울 시민들의 불편을 감수하며 '도로통제'까지 강행했다. 경찰과 장례위에 따르면 이날 300명의 노제 참석 인원이 이동하는 동안 버스전용차로를 제외한 차량 통행이 잠시 중단됐다. 오전 11시께 상여가 서울광장에 도착했고, 장례위원회는 촛불을 켜는 것을 시작으로 1시간 30분 동안 영결식이 진행됐다.

지난해 광복절, 개천절 우파 집회는 이른바 '재인 산성'이라 불린 경찰 버스 벽으로 원천봉쇄했던 문재인 정부의 경찰은 백 소장의 장례 행렬은 우한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10인 이상 집회 금지 조치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에서 관혼상제 및 국경행사에 관한 집회에 대해서 기존의 규정을 적용하지 않게 돼 있어 운구행렬은 집회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했다.

여론은 분노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좌파들만 피해 가나? 좌파 독재 어마무시하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도 "문재인 정부의 K-방역은 좌파들을 위한 '선택적 방역'이라는 게 다시 한번 증명됐다. 한심한 문재인"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