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열한 어린이집 원장..."정인이, 마지막 날 모든걸 포기한 모습이었다"
오열한 어린이집 원장..."정인이, 마지막 날 모든걸 포기한 모습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부모의 악마도 울고 갈 학대로 세상 떠난 16개월 정인이의 마지막 모습 증언
"두 달 만에 어린이집 다시 나온 정인이, 아프리카 기아처럼 야위어 있었고, 다리도 심하게 떨었다"
"겨드랑이 살을 만져봤는데 쭉 가죽이 늘어나듯이 겨드랑이 살이 늘어나, 살이 채워졌던 부분이 다 빠졌다"
입양 전 건강하고 예뻤던 정인이 모습.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입양 전 건강하고 예뻤던 정인이 모습.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양부모의 악마도 울고 갈 학대로 세상을 떠난 16개월 정인이가 입양 초기부터 지속적인 폭행과 학대를 받아왔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어린이집에 등원하지 않은 2개월 만에 기아처럼 말랐다는 증언도 있었다.

정인이가 다녔던 어린이집 원장 A씨는 1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부장판사 신혁재) 심리로 열린 양모 장모씨와 양부 안모씨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정인이가 어린이집에 온 2020년 3월부터 신체 곳곳에서 상처가 발견됐다"고 했다.

A씨는 "처음 입학할 당시만 해도 정인이는 쾌활하고 밝은 아이였다. 포동포동하고, 건강 문제도 없이 연령대에 맞게 잘 성장하고 있었다"고 했다. 또 "하지만 입학 이후 정인이의 얼굴과 팔 등에서 멍이나 긁힌 상처 등이 계속 발견됐다. 허벅지와 배에 크게 멍이 들었던 적도 있었다"고 했다.

A씨는 양모 장씨에게 정인이 몸에 난 상처의 원인을 물었지만, 장씨는 "잘 모르겠다"며 답을 회피했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이후 정인이 몸에서 멍과 상처가 계속해서 발견됐고, 결국 5월에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신고를 했다.

A씨는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신고할 당시 상황을 언급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담임이 불러서 갔더니 다리에 멍이 들어서 왔다. 배에는 상처가 나서 왔고, 항상 얼굴이나 윗부분 상처가 생겼다가 아랫부분 멍이 들어 많이 놀랐다"고 했다. 검사가 이와 관련해 "정인이와 비슷한 연령 아이들이 허벅지에 멍이 들고, 배에 상처가 생길 가능성이 있느냐"는 취지로 질의하자, A씨는 "없다"고 답했다. 양모 장씨는 당시 정인이의 상처에 대해 "입양부의 베이비 마사지로 멍이 든 것 같다"고 말도 안 되는 변명을 늘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에 대해 "신고를 해야하지 않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아이가 상처가 나서 왔다"고 했다.

양모 장씨는 A씨에게 지난해 7월 말부터 약 2개월간 정인이를 어린이집에 보내지 않은 이유로 우한코로나(코로나19)를 거론했다고 한다. 당시 친딸인 정인이의 언니는 어린이집에 등원했다.

A씨는 "두 달 만에 어린이집에 다시 나온 정인이는 몰라보게 변해있었다"며 "아프리카 기아처럼 야위어 있었고 제대로 설 수 없을 정도로 다리도 심하게 떨었다. 다리를 그렇게 떠는 애는 처음 봤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이가 너무 많이 야위었고, 안았을 때 무게감이 느껴지지 않았다"며 "겨드랑이 살을 만져봤는데 쭉 가죽이 늘어나듯이 겨드랑이 살이 늘어났다. 살이 채워졌던 부분이 다 (빠졌다)"고 말하며 다시 한번 오열했다.

A씨는 "아이의 건강이 염려돼 병원에 데려갔고 소아과 의사 선생님이 학대 신고를 했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정인이는 가정에서 분리 조치 되지 않았고, 오히려 말도 없이 병원에게 데려갔다며 양부모로부터 항의를 받았다"고 했다. 당시 병원 소아과 의사는 정인이 입 안 상처와 체중 감소를 이유로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해야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정인이 사망 전날인 지난해 10월 12일 어린이집에 등원한 정인이의 상태에 대해 "그날 정인이는 마치 모든 것을 포기한 듯한 모습이었다"며 "좋아하는 과자나 장난감을 줘도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정인이의 몸은 말랐는데 유독 배만 볼록 나와 있었고, 머리에는 빨간 멍이 든 상처가 있었다"며 "이유식을 줘도 전혀 먹지 못하고 전부 뱉어냈다"고 했다.

한편 16개월 정인이는 지난해 10월 13일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응급실에서 양모의 끔찍한 학대로 인해 췌장이 절단된 채 세상을 떠났다. 정인이가 하늘나라로 떠난 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정인이의 사인이 '외력에 의한 복부 손상'이라고 결론 내렸다.

당시 정인이를 치료했던 남궁인 응급의학과 전문의는 지난달 2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에서 "이 정도면 교과서에 실릴 정도의 아동학대"라고 분노했다. 정인이 양모 장씨에 대해선 "(양모가) 무릎을 꿇고 울면서 '우리 아이가 죽으면 어떡하냐' 소리를 크게 많이 내서 울었다. 이게 학대고 살인이라고 다 알고 있었는데 그 부모가 너무 슬퍼하니까 진짜 악마구나 라고 생각했던 의료진도 있었다"고 했다.

양모 장씨는 당초 아동학대치사 혐의로만 기소됐지만, 지난달 13일 열린 첫 공판에서 살인죄 혐의가 추가됐다. 검찰이 주위적(주된 범죄사실) 공소사실 살인 혐의, 예비적 공소사실로는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적용하는 공소장 변경을 신청했고, 재판부도 현장에서 이를 허가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