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광복회장의 입국을 막아주십시오"...시민단체, 美·日 대사관에 서한 전달
"김원웅 광복회장의 입국을 막아주십시오"...시민단체, 美·日 대사관에 서한 전달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2.17 13:39:19
  • 최종수정 2021.02.18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일·반미 선전선동의 첨병에 서 있는 김원웅이야말로 美·日에 위험한 인물"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자유대한호국단 등 복수 시민단체가 옛 日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
하버드대학 램자이어 교수 등의 입국 금지 조치를 법무부에 요청한 김원웅 광복회장에 대응

시민단체들이 17일 김원웅 광복회 회장의 미국·일본 입을 막아 달라는 요청 서한을 미·일 두 나라 대사관에 전달했다. ‘일본군 위안부’ 관련 논문을 국제 학술지에 게재한 하버드대학 로스쿨 존 마크 램자이어(램지어) 교수의 국내 입국을 금지해 달라는 요청을 법무부에 한 김원웅 광복회 회장의 행동에 대한 대응 차원이다.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자유대한호국단 복수의 시민단체는 미·일 두 나라에 대해 김원웅 회장의 입국 금지 조치 요청 서한 전달에 앞서 이날 오전 ‘일본군 위안부’ 동상(소위 ‘평화의 소녀상’)이 설치돼 있는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맞은편 연합뉴스 서울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회장의 입국을 막아달라는 요청을 하게 된 경위를 밝혔다.

1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자유대한호국단 복수의 시민단체는 미국과 일본 두 나라에 대해 김원웅 광복회장의 입국 금지 조치 요청 서한을 전달하기에 앞서 17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소재 옛 일본대사관 맞은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2021. 2. 17. / 사진=박순종 기자

이날 기자회견은 김병헌 국사교과서연구소 소장(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대표)이 주도했다.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위안부’란 돈을 받고 성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여자를 말한다”며 “김학순은 엄마로부터 40원에 산 양아버지가 평양에서 중국 철벽진까지 데려갔고, 이용수는 대구에서 대만 위안소 포주가 데려갔고, 김복동은 공무 사칭 사기범을 따라갔고, 길원옥은 친구들과 돈 벌러 압록강을 건넜다고 스스로 증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위안부의 기본조차 모르는 김원웅의 램자이어 교수 입국 금지 요구는 맹목적 반일 감정 표출에 지나지 않는다”며 “김원웅은 ‘대한민국의 이익이나 공공의 안전을 해치는 행동을 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할 만한 이유가 있는 외국인에 대해서는 법무부 장관이 입국을 거절할 수 있다’는 출입국관리법 제11조 제1항을 들어 램자이어 교수의 입국 금지를 요청했는데, 오히려 반일·반미 선전선동의 첨병에 서 있는 김원웅이야말로 미국이나 일본에 입국했을 때 상대국의 이익을 해치고 공공의 안전을 해칠 가능성이 있을 뿐만 아니라, 무엇보다 대한민국의 국격을 한없이 추락시킬 위험이 있기에 우리는 미국과 일본에 김원웅의 입국을 막아달라고 요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의 대표를 맡고 있는 신승목 씨는 앞서 지난 15일 김병헌 소장을 형사 고발하겠다고 밝히고 나서기도 했다.

신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SNS) 계정에 게시물을 작성하면서 “당분간은 친일 세력들에 대한 고발 및 고소를 진행하려 한다”며 “‘반일종족주의’ 이영훈과 연세대 류석춘을 추종하며, 일본군 위안부 강제 동원을 왜곡·부정(否定)하는 김병헌에 대해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1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의 대표를 맡고 있는 신승목 씨의 지난 15일 트위터 게시물 내용. 2021. 2. 15. / 출처=트위터

미·일 두 나라에 대해 김원웅 회장의 입국 금지를 요청하는 이날 기자회견을 주도한 김병헌 소장은 이에 앞서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앞에서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를 규탄하는 집회를 벌여온 바 있다.

이에 대해 호사카 교수는 김 소장 등이 이끄는 단체가 세종대 앞에서 집회하는 것을 막아 달라며 법원에 집회금지 가처분신청을 냈으나 지난달 12일 서울동부지방법원 제21민사부(재판장 임태혁)는 “채권자(호사카 유지)가 제출한 자료만으로는 채무자(김병헌)가 현재까지도 세종대학교 100미터 이내에서 집회·시위를 계속하고 있다거나 향후 반복적으로 이같은 행위를 할 염려가 있음을 인정하기 부족하고, 달리 이를 인정할 자료가 없다”며 호사카 교수의 가처분신청을 기각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