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재보선 앞둔 표 장사 엽기적"...민주당 재난지원금 맹폭
오신환 "재보선 앞둔 표 장사 엽기적"...민주당 재난지원금 맹폭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2.15 13:35:38
  • 최종수정 2021.02.15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선거 직전에 사실상 전국민 재난지원금 살포하겠다는 文정권 비판
"자영업・소상공인 보호가 목적이 아니라 정치적 계산이 먼저"
"표부터 챙기고 봐야 한다는 것이 민주당의 국정철학"
"'엿장수 맘대로' 방역지침부터 바로잡고, 손실보상법에 집중해야"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오신환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선거 직전에 살포하겠다는 문재인 정권을 "자영업・소상공인 보호가 목적이 아니라 정치적 계산이 먼저"라며 강력 비판했다.

오 예비후보는 15일 입장문에서 "정부 여당이 결국 '손실보상'이 아닌 재난지원금 지급 카드를 꺼내들었다"며 "자영업・소상공인 보호가 목적이 아니라 정치적 계산이 먼저다. 요란을 떨던 코로나19 피해업종 손실보상법은 사실상 없던 얘기가 됐다"고 했다.

오 예비후보는 선별·보편 재난지원금 병행 카드를 꺼내들었던 더불어민주당을 가리켜 "손실보상법은 하기 싫지만 자영업・소상공인의 분노는 외면할 수 없으니 선별 지원 모양새는 내야하고, 재보선을 앞두고 표 장사는 해야겠으니 전국민 재난지원금도 병행하겠다는 심산이었다"며 '엽기적'이라 비판했다.

오 예비후보는 "근본부터 몰상식한 방안이라 기획재정부가 결사반대하고 나서니, 결국 '선별 지원하되 범위를 최대한 확대해서 선거 전에 지급한다'로 결론 지은 것"이라며 "자영업・소상공인은 죽어나가든 말든, 국가는 빚더미에 앉든 말든 표부터 챙기고 봐야 한다는 것이 민주당의 국정철학이다. 이런 여당이 왜 필요한가?"라고 날을 세웠다. 

오 예비후보는 "자영업・소상공인을 진정으로 보호하는 길은 '엿장수 맘대로'에 다름 아닌 비과학적인 방역지침부터 바로잡고, 손실보상법으로 영업손실을 보상하는 것"이라 강조한 뒤 오는 4월 보궐선거와 내년 대선에서의 승리만이 국민을 지키고 나라를 지키는 단 하나의 해법이라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