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보경, 11년 암투병 끝 사망...향년 44세
배우 김보경, 11년 암투병 끝 사망...향년 44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친구' 진숙 역 맡아 인상적인 연기...2012년 이후 암투병으로 활동 중단
배우 김보경. (사진=연합뉴스)
배우 김보경. (사진=연합뉴스)

영화 '친구'에 출연하며 유명세를 탔던 배우 김보경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44세.

5일 연예계에 따르면, 김보경은 지난 2일 암 투병 끝에 별세해 부산추모공원에 안치됐다. 김보경은 11년 동안 암투병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예대 연극과 출신인 김보경은 지난 2001년 영화 '친구'로 데뷔했다. 극중 여고생 밴드 '레인보우'의 보컬 진숙 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이후 영화 '어린 신부', '기담', '파주', 드라마 '학교4', '하얀거탑' 등에 출연했다. 2012년 드라마 '사랑했나봐' 이후 암투병으로 활동을 중단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