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의 호소 "사회적 조리돌림 재개된 느낌...딸 인권 보장받길 소망한다"
조국의 호소 "사회적 조리돌림 재개된 느낌...딸 인권 보장받길 소망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의적 허위보도와 온오프라인에서의 무차별 공격 있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3일 최근 딸 조민씨의 병원 인턴 지원 관련 논란이 불거지는 것에 대해 "스토킹에 가까운 언론 보도와 사회적 조리돌림이 재개된 느낌"이라며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조국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악의적 허위보도가 있었고, 그에 따른 개인정보 유출과 온오프라인에서의 무차별 공격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제 딸의 거취는 법원의 최종적 사법판단 이후 관련 법규에 따른 학교의 행정심의에 따라 결정나는 것으로 안다. 제 딸은 자신의 신상에 중대한 불이익을 가져올 수 있는 이 과정에서 진솔하고 진지한 소명을 할 것"이라며 "이러한 과정에서 제 딸이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최소한의 인권을 보장받을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한편 조민씨는 최근 보건복지부 산하 국립중앙의료원 인턴 과정에 지원했다가 탈락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날 역시 조민씨가 한국전력공사 산하 한전의료재단 한일병원에 지원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설왕설래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은 이와 관련,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중앙지법은 조민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시 제출한 자기소개서와 증빙서류가 허위라는 사실을 인정했다"며 "조민의 한일병원 인턴 응시를 박탈해달라는 공문을 병원장에게 보낼 것"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