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 잘했으면 배달일 하겠냐?" 막말 강사, 알고보니 에이프릴어학원 셔틀 도우미였다
"공부 잘했으면 배달일 하겠냐?" 막말 강사, 알고보니 에이프릴어학원 셔틀 도우미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원에 막말 쏟아낸 '갑질 학원강사' 파문 확산..."딱봐도 사기꾼들이지 니네가 정상인들이냐?"
청담러닝 측 "해당 직원은 강사 아닌 셔틀도우미...2일 퇴사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학원 강사가 배달기사에게 "공부 잘했으면 배달일 하겠냐"고 막말을 퍼부은 녹취록이 공개돼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해당 학원 본사가 입장문을 발표했다.

3일 청담러닝은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해당 직원은 에이프릴어학원 동작캠퍼스에서 1개월정도 셔틀 도우미로 근무했고, 2월 1일 마지막 근무 후 사건이 발생한 2일 퇴사했다.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되어 본사와 해당 가맹점 모두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본사는 "재발방지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요청한 상황이고 15년 이상 가맹사업을 운영하며 어디서도 이와 같은 사례가 전무했기 때문에 본사 및 모든 가맹점 직원 전체가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며 "이번 사안을 계기로 본사는 가맹점과 함께 재발방지 및 양질의 교육환경을 유지할 수 있도록 더욱더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한편 사건은 전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로 세상에 알려졌다. 배달대행업체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힌 글쓴이는 "너무 어이가 없고 화가 나서 여기에 글을 한번 쓴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글쓴이에 따르면 배달대행업체 기사는 지난 1일 음식점 배달 대행 요청에 따라 한 학원으로 배달을 하러 갔다. 학원은 배달 앱을 통해 음료를 주문했으나 주소를 잘못 적어 배달원은 두 번 배달을 가야 했다.

배달원이 이에 학원 강사(셔틀 도우미)에게 배달비 3000원을 요구했고, 현금이 없던 학원 강사는 계좌이체를 하겠다며 배달원을 5분에서 10분 정도 밖에 세워뒀다. 기다리던 배달원이 다른 배달 주문건 때문에 학원 강사를 찾아가 "일단 결제부터 해달라"고 요구하자 강의 중이던 강사는 짜증 내며 돈을 지불했다.

강사는 이후 배달대행업체에 전화를 걸어 막말을 퍼부었다. 녹취록에 따르면 "할 수 있는 게 배달 밖에 없으니 거기서 배달이나 하겠지" "본인들이 학교 다닐 때 공부 잘했으면 그런 일 하겠냐"는 등 비하 발언이 담긴 폭언을 쏟아냈다. 글쓴이가 "인권 비하적 발언은 하지마시라"고 했지만, 강사는 "내가 만원도, 이만원도, 삼만원도 줄 수 있다. 본인들 세 건 해봐야 겨우 만원 버는 거 아니냐"고 막말을 이어갔다. "애초 주소를 제대로 기재했으면 이런 일이 없지 않느냐"는 글쓴이의 말에도 "기사들이 뭘 고생을 해. 오토바이 타면서 부릉부릉하면서 문신하고 놀면서 음악 들으면서 다니는 거 내가 모를줄 알아. 남한테 사기치면서 그렇게 3000원 벌면서 부자돼라. 딱봐도 사기꾼들이지 니네가 정상인들이냐. 문신해놓고 다 그런 애들이지"라고 끝없이 망언을 퍼부었다.

글쓴이는 "한 사람의 인간으로 어느 가정의 한 구성원으로써 저런 말까지 들어야 되냐"며 "그렇게 우리가 실수를 한 건지 궁금하다"고 울분을 토했다.

해당 녹취록은 온라인을 통해 확산되며 네티즌들의 공분을 일으켰다. 네티즌들은 "미친 인간, 이건 신상 공개해야 된다" "손이 떨려서 녹취록을 도저히 들을 수 없는 저급한 수준"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한편 배달 기사들의 노동조합인 라이더유니온은 해당 사건에 대해 "피해자는 인터넷상에 이 사건이 회자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청담에이프릴어학원 동작캠퍼스에 대한 별점테러와 악의적인 비난을 멈춰달라고 밝혔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