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홍남기 반발에 "재정 주인은 국민...정부·여당, 민생 고통 앞에 더 겸허해지길" 압박
이낙연, 홍남기 반발에 "재정 주인은 국민...정부·여당, 민생 고통 앞에 더 겸허해지길" 압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일 4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재정의 주인은 국민"이라고 강조헀다. 전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 대표의 '보편·선별 지원' 주장에 반발하자 이같이 밝힌 것이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는 어제 4차 재난지원금을 준비한다는 말씀을 드렸다. 늦지 않게 충분한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하자고 정부에 거듭 제안한다"며 "당정협의에서는 맞춤형 지원과 전국민 지원을 함께 테이블에 올려놓고 논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지난해 59년 만에 네 차례 추경이 집행됐다. 지금도 3차 재난지원금이 집행 중이다. 그러나 그것으로 충분치 않다는 것을 누구나 확인하고 있다"며 "코로나19와 방역 조치가 길어지면서 서민의 삶이 더 무겁게 짓눌리고 있다. 적지 않은 분들이 이미 한계상황에 직면한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생 고통 앞에 정부, 여당이 더 겸허해지길 바란다"며 국민의 삶을 지탱하는 데 필요하다면 재정을 쓰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교섭단체 대표연설를 통해 맞춤형 지원과 전국민 지원을 포괄하는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공식화했다.

그러자 홍 부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전국민 보편지원과 선별지원을 한꺼번에 모두 하겠다는 것은 정부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