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원전 추진 의혹] 주호영 교섭단체대표연설 "文, 대북 환상 벗어나라…국정조사 필요"
[北 원전 추진 의혹] 주호영 교섭단체대표연설 "文, 대북 환상 벗어나라…국정조사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2021.2.3(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2021.2.3(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의 '북한 원전 추진 의혹'에 대한 질타가 3일 국회에서 터져나왔다. '북한 원전 추진 의혹 조사'를 집권여당이 단칼에 거절한 것을 두고 야권에서 "문재인 대통령, 국정조사로 밝혀야 하는 것 아니냐", "허망한 북한 환상에서 벗어나라"는 아우성이 쏟아지는 것이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3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연설에 나서 이같이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날 "문재인 정권의 대북 원전 지원 의혹을 이 정권 사람들이 호도하고 있는데 제발 사실왜곡을 그만하라"고 성토했다.

주 원내대표는 "나라의 전력 문제를 풀기 위한 사업을 전국가적 사업으로 틀어쥐고 원자력 발전 능력을 전망성 있게 조성해 나가야 한다"라는 내용의 '2019년 北 김정은의 신년사'를 인용했다. 이를 두고 그는 "상업용 원전이 일체 없는 북한에서 '원자력 발전 능력을 키울 것'이라는 北 김정은의 자신에 찬 발언이 어떤 배경에서 나온 건지 많은 국민들이 의아해 하고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들이 제기하는 이 커다란 의혹에 대해 제대로 된 설명을 내놓지 않고서 '구시대 유물 같은 정치'라며 오히려 역공을 취했다"며 "현 정권의 의혹과 불법을 감시하는 야당을 향해 집권세력이 일제히 '색깔론·북풍몰이' 등의 막말과 제1야당 당대표에 대해 '선을 넘었다'며 사법처리하겠다고 겁박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국형 원전 관련 산업부 기밀자료가 북한에 넘어가지 않았는지 여당(더불어민주당)이 감출 것이 아니라 앞장서서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국민들에게 밝혀야 하는 것 아니냐"며 "국민들도 당연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일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원내대표 회동을 한 바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북한 원자력 발전소 건설 추진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제안했지만,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재론 필요 없다"며 단칼에 거절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과 야당은 판문점 회담 직후 산업통상자원부의 북한 원전 관련 문건이 작성됐다. 그러다 감사원 감사 과정에서 심야에 급히 들어가 해당 문건을 삭제한 배경에 비춰볼 때 국민 동의 없이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었다.

하지만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 혹은 관련 부처 등에서 '매우 자세히' 국민들께 설명해드렸기에 이미 다 팩트(사실, Fact)로 규명됐다고 생각한다"고 일갈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